애플, 3분기 실적 아이폰 ‘주춤’ 서비스·맥 ‘호조’

가 +
가 -

애플이 7월30일(현지시간) 2019년 3분기(4-6월) 실적을 발표했다. 아이폰은 주춤했고 애플뮤직과 앱스토어 같은 서비스 부문이 매출을 올리는 효자품목이 됐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 증가한 538억900만달러(약 63조5천억원)를 기록해 3분기만에 증가했다.

| 품목별 매출액(출처=애플)

주력인 아이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2% 감소한 259억8600만달러(약 30조6900억원)로 3분기 연속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반면 애플뮤직, 앱스토어 등 서비스 부분 매출액은 13% 증가한 114억5500만달러(약 13조5300억원)를 기록하며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

아이폰을 제외한 하드웨어 매출은 호조를 보였다. 맥은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58억2천만달러(약 6조8734억원), 아이패드는 8% 증가한 50억2300만달러(약 5조9321억원), 애플워치와 에어팟, 애플TV 및 홈팟 등 웨어러블, 홈, 액세서리 품목 매출액은 48% 증가한 55억2500만달러(약 6조5250억원)를 기록했다.

| 지역별 매출액(출처=애플)

지역별 매출액을 보면 중국은 4% 감소한 91억6천만달러(약 10조8179억원)를 기록해 직전 분기(22%) 대비 감소세는 줄었다. 북미/남미는 2% 증가한 250억5600만달러(약 29조5911억원), 유럽은 2% 감소한 119억2500만달러(약 14조834억원), 일본은 6% 증가한 40억8200만달러(약 4조8208억원),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13% 증가한 35억8900만달러(약 4조2386억원)를 각각 기록했다.

애플은 2019년 4분기(7-9월) 실적에 대해 매출액은 610-640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 감소 내지 2%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9월 이벤트 새 맥북·아이패드 출시 전망

한편 애플은 9월 가을 이벤트에서 새 아이폰과 함깨 16형 화면의 맥북프로, 10.2형 아이패드를 내놓을 것으로 알려진다. 지난 6월24일 <포브스>는 시장조사업체 IHS마켓의 애널리스트 제프 린의 보고서를 인용해 기존 맥북프로의 2880×1800 해상도보다 더 높은 3072×1920 해상도의 LC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16형 맥북프로를 9월 가을 이벤트에서 공개한다고 보도했다.

최근 5개의 발표되지 않은 아이패드가 유라시아경제위원회(EEC) 데이터베이스에 새롭게 등록됐다는 소식이 나오면서 10.2형 아이패드 출시도 기대된다. ECC는 아르매니아, 벨로루시, 카자흐스탄, 키르키스스탄, 러시아 등의 EAEU(유라시아경제연합)에 전자기기를 판매할 경우 제품 정보를 등록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