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택시 동승앱 ‘반반택시’, 오늘부터 출발

2019.08.01

코나투스가 택시 동승 중개앱 ‘반반택시’를 8월1일 정식 출시했다. 앞으로 밤 10시부터 다음 날 새벽 4시까지 서울 12개 구(△강남‧서초 △종로‧중구 △마포‧용산 △영등포‧구로 △성동‧광진 △동작‧관악)에서 반반택시를 이용할 수 있다.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승객은 반반택시 앱의 ‘동승호출’ 옵션을 선택, 택시를 호출하면 된다. 인접지역 1km 이내에 있는 다른 승객과 이동구간이 70% 이상 겹칠 경우 매칭이 이루어진다.

운임은 나눠낸다. 기존보다 저렴한 운임으로 이동할 수 있다. 호출료는 별도다. 오후 10시에서 12시까지 2천원, 새벽 0시부터 오전 4시까지 3천원을 지불해야 한다. 동승 과정에는 택시기사가 개입할 수 없다. 반반택시가 기존 기사 주도로 이루어지던 합승과 구별된다고 말하는 이유다.

반반택시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애플 앱스토어에는 이달 중 출시 예정이다.

안전에 대한 우려사항을 고려해 남‧남, 여‧여 등 동성 간에만 동승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이용자 실명 가입, 100% 신용·체크카드 결제, 탑승 사실 지인 알림, 자리지정기능 탑재, 24시간 불만 접수·처리 체계, 강력범죄 위로금 보험 가입 등 다양한 안전장치를 도입했다.

코나투스는 반반택시 출시와 함께 심야시간 택시 잡기 힘든 현장에서 택시 승차를 지원하는 ‘심야 승차대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말을 중심으로 강남역과 홍대, 이태원 등에서 심야 승차대를 운영해 승차대를 찾은 승객의 택시 승차를 지원한다.

김기동 코나투스 대표는 “앞으로 승차난이 심각한 현장에 직접 나가 문제를 해결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라며 “반반택시가 수십 년간 난제였던 심야시간 택시난 해결의 혁신적 선택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