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2.5% 감소…2020년 증가”

가트너의 2019년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전망

가 +
가 -

IT 자문기관 가트너가 올해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2.5%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길어지면서 올해 전반적인 스마트폰 판매량이 줄 거라는 전망이다. 가트너는 2020년 하반기 이후부터는 5G 스마트폰이 보편화되면서 다시 판매량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았다.

가트너는 8월2일 2019년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전망을 발표하며 올해 15억대 수준의 스마트폰이 판매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보다 2.5% 줄어든 수치다.

아네트 짐머만 가트너 리서치 총괄 부사장은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길어지고 화웨이가 미국 기업들의 기술을 활용하기 어려워지면서 2019년 상반기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가 감소했다”라며 “스마트폰 교체의 이점이 낮아 전반적인 스마트폰 교체 속도가 점점 둔화되면서 하반기 스마트폰 수요는 더욱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일본, 서유럽, 북미 등 스마트폰 시장이 성숙한 지역에서 큰 하락세를 보일 전망이다. 가트너는 해당 지역에서 올해 스마트폰 판매량이 각각 6.5%, 5.3%, 4.4%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로버타 코자 가트너 책임 연구원은 “성숙한 시장, 특히 고가 스마트폰 시장은 과잉 공급되고 보편화되어 있다. 제품 평균 판매 가격이 높고 사용자들의 업그레이드를 유도할 새로운 기능이나 경험이 없는 상태”라며 “최근 고가 스마트폰의 평균 판매 가격 상승률이 둔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 판매에서 매출이 발생하는 제조업체들은 계속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가트너는 올해 5G 스마트폰 판매량은 미미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의 1% 미만인 약 150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점쳤다. 삼성 ‘갤럭시S10 5G’, LG ‘V50’ 등 첫 5G 스마트폰이 판매되기 시작했지만, 5G 서비스 범위와 가용성이 개선되고, 전세계 통신사업자들의 5G 서비스 프로모션이 시작될 2020년 하반기부터 판매량이 증가할 거로 예상했다. 또 2020년 애플의 첫 5G 아이폰이 출시되면서 아이폰 사용자들의 휴대폰 업그레이드를 촉진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