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카카오모빌리티는 왜 택시회사를 인수했나

2019.08.02

카카오모빌리티가 택시회사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달 정부가 ‘택시제도 개편안’을 발표하자, 발빠른 대응에 나선 것이다. 업계에서는 카카오모빌리티가 가맹형 택시사업에 진출할 거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지난 8월1일 <지디넷>은 카카오모빌리티가 서울 강남구에 소재한 법인택시회사인 ‘진화택시’ 양수·양도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진화택시는 법인택시 면허 90여대 등 사업권, 100여명의 직원, 차량 등 인적·물적 자산 전체를 카카오모빌리티에 양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실사 작업 중으로 거래가 완료된 단계는 아니지만, 택시회사에 결격 사유가 없으면 최종 인수가 이루어지게 된다. 총 인수가는 확인되지 않았다.

카카오는 왜 택시회사를 인수했나

지난달 정부가 발표한 ‘택시제도 개편안’에 따르면 플랫폼 기업이 택할 수 있는 사업 유형은 플랫폼 운송사업, 가맹사업, 중개사업 세 가지다.

플랫폼 운송사업자는 차종, 요금, 외관 등 규제에서 보다 자유롭다. 다만 수익의 일부를 사회적 기여금으로 납부해야 한다. 차량 대수도 정부가 정해준다. 사업을 탄력적으로 이끌어 가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그나마도 아직 대략적인 틀만 잡힌 상태다. 실무기구 등에서 ‘줄다리기’할 세부사항이 산더미다.

가맹택시사업은 일종의 ‘프랜차이즈 택시’다. 운송가맹점에 법인 및 개인택시가 가입하면,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개발해 하나의 브랜드로 제공하는 방식으로 이미 타고솔루션즈가 ‘웨이고 블루’를 통해 선보이고 있다.

타고솔루션즈는 50여개 법인택시회사, 4500여대의 택시가 참여하고 있다. 총 300대 웨이고 블루 택시를 각기 다른 회사들이 운영 중이다. 개편안에는 가맹택시사업의 규제를 플랫폼운송사업 수준으로 완화해주겠다는 약속이 담겼다. 가맹택시사업은 택시가 협조하면 덩치를 자유롭게 키울 수 있다. 업계에서 카카오모빌리티가 가맹택시사업에 나설 거라고 추측하는 배경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법인 인수를 통해 다양한 플랫폼 택시를 실험해볼 예정이다. 황선영 카카오모빌리티 팀장은 “택시에 IT기술을 시범적으로 접목해 운영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법인 인수 계약을 진행했다”라며 “여기에서 쌓은 데이터로 다른 택시회사들에게 좋은 사업 롤모델을 제시할 방안을 찾아 나갈 수 있지 않을까 한다”라고 말했다.

법인택시 관계자는 이번 인수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여러 가지 테스트를 하고 싶어도 택시회사와 제휴를 맺는 방식으로는 (실험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자체적으로 ‘샘플’이 될 만한 비즈니스 모델을 빠르게 보여주고 택시를 가맹사업에 끌어 오려는 의도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택시회사 입장에서도 실험도구가 되는 게 아니라, 카카오모빌리티가 성과를 보여주면 그것을 따르면 되니까 나쁘지 않죠.”

아무도 놀라지 않았다

업계 관계자들은 카카오모빌리티의 이번 인수는 당연한 수순이라는 반응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노선이 확실하기 때문이다. 카풀 등 승차공유업체들은 ‘하얀 번호판(일반 차량)’으로 운송사업을 하려 시도해왔지만, 카카오모빌리티는 ‘노란 번호판(영업용 차량)’도 개의치 않는다. 지난해 카풀 사업을 시도하다 택시기사들의 분신 사망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겪은 여파다.

모빌리티 업계 관계자는 “카카오모빌리티는 매출을 빨리 올려야 하는 입장인데 실적이 없다. 마음이 급할 것”이라며 “이번 인수로 수수료가 아니라 운임 장사를 할 수 있게 됐고 주도권도 잡았다. 플랫폼운송사업은 플랫폼 기업이 주체지만, 가맹사업은 구심점이 택시”라고 말했다.

국철희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평소 인터뷰에서도 줄곧 기업에서 택시회사를 사면 그만이라고 말해왔다. 카카오의 법인택시 인수는 필연적인 거라 본다”라고 말했다.

국 이사장은 카카오모빌리티의 인수가 법인택시 업계에 작은 파장을 일으킬 수 있을 거라고 분석했다. “아직 한 회사를 산 것 가지고 개인택시가 입장을 내기는 어렵다. 관점을 달리 보면 회사를 팔고자 하는 택시회사들이 관심을 가지면서 큰 덩치의 법인택시가 약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가맹택시사업) 규제를 과도하게 완화해 이들에게 특혜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은 개인택시 차원에서 염려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스타트업들의 표정은 어둡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정미나 팀장은 “택시 인수를 막을 수야 없는 일이고, 예상하던 일이지만 너무 빠른 속도가 우려스럽다”라며 “스타트업이 (규제로) 정체된 틈을 타 자본력으로 사업을 확장하려는 모습에 불안함을 느끼고 있다. 한탄스럽다”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택시제도 개편안을 발표하면서 이해당사자 등이 참여하는 실무 논의기구를 7월 안에 구성하겠다고 밝혔지만, 아직도 출범 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