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씽’ 매스아시아, 공유 전동킥보드 ‘알파카’ 흡수합병

가 +
가 -

국내 공유 마이크로모빌리티 스타트업 매스아시아가 대전 지역의 공유 전동킥보드 서비스 스타트업 알파카를 흡수합병했다고 8월2일 밝혔다.

매스아시아는 2017년 국내 최초 공유자전거 ‘에스바이크(S bike)’를 출시한 바 있다. 올해 4월에는 공유 전기자전거,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자전거 서비스 통합 플랫폼 ‘고고씽’을 선보였다. 현재 매스아시아는 강남, 판교 지역에서 공유 전동킥보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알파카는 카이스트 출신 창업 멤버가 만든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이다. 2018년 11월 제주도를 시작으로 현재 대전 지역에서 서비스 중이다. 지난 6월29일부터 운영을 일시 중단한 상태다.

매스아시아는 알파카 인력을 흡수하고, 추후 알파카 앱을 고고씽에 통합할 예정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