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 안내도 5G로” LG U+, 주차로봇 사업 나섰다

가 +
가 -

LG유플러스가 주차로봇 사업에 나선다. LG U+는 8월6일 부천시, 부천산업진흥원, 마로로봇테크, 현대무벡스와 함께 ‘부천형 주차로봇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LG U+를 비롯한 참여기관들은 ▲주차로봇 플랫폼 개발 ▲주차관제 솔루션 개발 ▲주차로봇 실시간 영상 관제 ▲자율주행 위한 5G 데이터통신망 연계 등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부천형 주차로봇은 주차과정에 필요한 차량의 입고, 이동, 출고 등을 자동으로 수행하는 로봇을 의미한다. 2020년까지 개발완료 및 시범테스트를 진행하는 게 목표다. 부천시 공공부문 적용을 시작으로 지역 내 신규 산업단지와 3기 대장신도시에도 주차로봇 보급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LG U+는 주차로봇의 자율주행과 원격제어의 핵심이 되는 5G 인프라 구축을 담당한다. 이용자와 가까운 곳에 서버를 설치하고 데이터를 처리하는 MEC(Mobile Edge Computing, 모바일엣지컴퓨팅) 기술을 적용해 주차로봇의 실시간 관제영상 등 고용량의 데이터를 초저지연으로 전송한다는 계획이다.

사업화 단계에 접어들면 로봇이 클라우드 상에서 3D 맵을 내려 받아 자율주행하는 ‘클라우드 기반 로봇 자율주행 플랫폼’으로 고도화해 나갈 방침이다.

LG U+는 부천형 주차로봇 도입 시 혼잡 시간, 운전 미숙 등의 사유로 주차 및 입출차를 위해 소요되는 시간이 크게 감소될 거라 내다봤다. 차량당 필요한 주차공간이 최소화돼, 도심 주차문제 해결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거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해성 LG U+ 미래기술개발그룹장 상무는 “LG U+ 5G 인프라와 자율주행 기술을 토대로 부천시가 국내 최고의 주차로봇 시스템을 갖춘 주차도시가 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