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게임산업협회, 중국 게임 업계와 한중 게임 저작권 협력

중국게임출판위원회와 게임 분야 약정 체결

가 +
가 -

한·중 게임 업계가 저작권 분야에서 협력한다. 양국의 게임 관련 법률 및 정책 이해도를 높이고 게임 업계 교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서다.

한국게임산업협회(K-GAMES)는 지난 8월2일 중국 음상디지털출판협회 게임출판업무위원회(중국게임출판위원회)와 한중 게임 저작권 산업 발전 및 게임 분야 협력을 위한 ‘한중 게임 저작권 교류 협력 약정’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약정은 ‘2019 차이나조이’ 기간 열린 ‘2019년도 국제게임상업총회’ 포럼 행사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 (왼쪽부터) 탕구쥔 중국게임출판위원회 비서장, 최승우 한국게임산업협회 정책국장

한국게임산업협회와 중국게임출판위원회는 이번 약정을 계기로 양국 게임 관련 법률과 정책을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게임 분야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한국저작권위원회와 함께 한중 게임 저작권 협력 교류회를 공동으로 개최하는 등 실무 논의도 진행한다.

향후에는 업계 종사자 간 문화 교류, 기술연구 및 토론, 상품 교역 등에서도 협력할 방침이다.

최승우 한국게임산업협회 정책국장은 “한국과 중국은 세계 게임시장에서 가장 가깝게 상호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받고 있다”라며 “이번 약정은 그동안 협력 관계를 한 단계 강화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생각하며, 양국 게임 산업이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게임산업협회는 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 등 69개 국내 게임 업체를 회원사로 둔 단체로, 국내 게임 산업 진흥을 위해 지난 2004년 출범했다. 게임 산업 정책 연구 및 게임 업계 자율규제를 시행하고 있다. 중국게임출판위원회는 왕이, 완메이스지에, 텐센트, 바이두이동 등 120여 개의 회원사가 참여한 단체다. ‘차이나조이’ 등 중국 4대 게임 행사를 기획 주관하고, 게임 정책 및 발전 계획 연구, 정부와 기업의 연결 및 국내외 정보교환, 국제협력 등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