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팸차단 앱 후후, AI로 보이스피싱 막는다

위험도가 높을 경우 음성과 진동으로 알린다.

가 +
가 -

스팸차단 앱 ‘후후’에 인공지능(AI) 기반 보이스피싱 탐지 기능이 들어간다. 걸려온 전화의 내용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위험도를 진단하고 보이스피싱 가능성이 높을 경우 사용자에게 알리는 식이다.

후후앤컴퍼니는 8월7일 스팸차단 앱 후후에 금융감독원과 한국정보화진흥원, IBK기업은행이 공동 개발한 AI 기반의 ‘보이스피싱 탐지 기능’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후후 앱에서는 딥러닝으로 학습된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통화 내용을 실시간 분석해 보이스피싱 위험도를 진단한다. 음성을 문자로 변환 후 기존에 축적된 보이스피싱 사례와 발화 패턴, 문맥, 단어 등을 대조해 보이스피싱 위험도를 판별하는 방식이다.

8일, LG스마트폰에서 우선 적용

보이스피싱 위험도가 ‘주의’나 ‘위험’ 수준일 경우 경고 음성과 함께 진동 알림을 줘 이용자에게 위험 상황을 알린다. 이용자의 연락처에 저장된 전화번호 혹은 후후 앱을 통해 안심번호로 등록한 전화번호는 보이스피싱 위험도 탐지 대상에서 제외한다. 또 후후 앱 내에 축적된 1100만건 수준의 악성번호 데이터베이스와 연동해 정밀한 검증이 가능하다.

보이스피싱 탐지 기능은 8일부터 안드로이드 9.0 이상 LG전자 스마트폰에 우선 적용된다. 향후 업데이트를 통해 하위 버전까지 확대될 예정이며, 다른 제조사 스마트폰에도 적용 준비 중이다. 후후 앱 설정에서 통화 녹음 권한에 동의 후 ‘후후 통화녹음’ 앱을 설치하면 해당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통화 내용 유출 우려에 대해 후후앤컴퍼니 관계자는 “통화 내용은 클라우드에서 실시간 분석 이후 저장하지 않고 삭제한다”라고 말했다.

허태범 후후앤컴퍼니 대표이사는 “점차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 범죄로부터 불안해하는 이용자들을 보호할 수 있도록 스팸차단 앱 후후의 성능을 계속해서 고도화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관계부처 및 금융권과 제조사 등과 협업을 강화하고 활용 범위를 넓혀 온 국민의 생활 안심 필수 앱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