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캐터랩, ‘친근한’ 챗봇 만드는 ‘핑퐁 빌더’ 출시

100억건 이상의 카톡 대화 데이터를 학습시켰다.

가 +
가 -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스캐터랩이 ‘핑퐁 빌더’ 서비스를 내놨다. 친근한 대화를 하는 챗봇을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서비스다.

스캐터랩은 기존에 나와 있는 챗봇 빌더는 명령형 대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핑퐁 빌더는 명령형 대화보다 사용자와의 자연스러운 대화를 구현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는 설명이다. 기본형 챗봇이 내장돼 누구나 빠르게 완성형 챗봇을 구현할 수 있다고 한다.

스캐터랩 측은 “100억건 이상의 실제 메신저 대화 데이터를 학습시켰기 때문에, 시중에 나와 있는 국내외 제품보다 대화 이해에서 뛰어난 성능을 보이고 있다”라며 “다양한 챗봇과 음성 AI에 적용해, 사용자와 대화를 나눈다는 점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김종윤 스캐터랩 대표는 “일상대화는 대화형 AI의 핵심 기술로, 제품에 일상대화를 적용하면 사람들이 친근감을 느끼고 제품과 오래 대화하게 될 것”이라며 “사용자가 챗봇이나 AI 스피커 제품을 넘어, 해당 브랜드까지 친근하게 느끼도록 만드는 데 핑퐁 빌더가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캐터랩은 현재 하나은행, 엔씨소프트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대화형 AI 기술을 지원하고 있다. 핑퐁 빌더는 현재 핑퐁 홈페이지(pingpong.us)에서 무료로 이용해 볼 수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