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공유 킥보드에 눈 뜬 현대차, ‘킥고잉’도 투자

2019.08.14

현대자동차가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 시장에 등판했다.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협력관계를 맺는 한편, 일부 지역에서는 자체 플랫폼을 선보이는 등 관련 사업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고 있다.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 운영사 올룰로는 8월14일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 코오롱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킥고잉은 2018년 9월 국내 최초로 출시된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다. 출시 11개월 만에 25만명 이상의 이용자를 확보한 상태다. 현재 서울시 강남구, 서초구, 마포구, 송파구, 성동구, 광진구와 경기도 성남시 판교 등에서 3천대 이상의 공유 전동킥보드를 서비스하고 있다. 누적 탑승 횟수는 120만회에 달한다.

현대차,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분야 꾸준한 투자

킥고잉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현대차와의 협력을 통해 공유 모빌리티 시장을 빠르게 키워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킥고잉의 기술 및 운영 데이터와 현대차의 안전기술 등을 결합해, 안정적이고 고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안으로 1만대 이상의 전동킥보드를 확보해 수도권 지역에도 진출할 예정이다.

최영우 올룰로 대표는 “국내 최초로 공유 전동킥보드 서비스를 시작한 킥고잉의 차별화된 운영 능력과 기술력을 높게 인정받아 투자를 유치하게 됐다”라며 “투자 유치를 바탕으로 더 안정적이면서 고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12일 현대차는 제주도에 전동킥보드 30대와 전기자전거 80대를 투입해 공유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구축한 ‘제트(ZET)’ 앱에서 다수 운영사가 이용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B2C)하는 방식으로 서비스가 이루어진다. 지난해 7월에는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와 중국의 라스트마일 이동수단 배터리 공유기업 임모터에 전략투자하기도 했다.

현대차가 전동킥보드, 전기자전거 등 라스트마일 모빌리티에 관심을 기울이는 이유는 전망이 밝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국내 한 연구원의 자료를 인용하며 우리나라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은 연평균 20% 이상 고속 성장해 2022년에는 시장 규모가 약 6천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서호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 융합기술개발실 상무는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전동 개인 모빌리티를 이용한 공유사업이 한국에서도 고속 성장할 수 있도록 스타트업, 중소업체들과 지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