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한국 일자리 32만5천개 창출…경제성장 기여 자부심 느껴”

한국 시장 투자 강화 암시

가 +
가 -

애플이 한국에서 32만5천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주장했다. 또 한국 지사에 직접 고용한 인원은 500명이라고 밝혔다. 애플이 한국 지사 고용 인원을 밝힌 것은 국내 진출 20여 년 만에 처음이다. 애플은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국내 기업들과의 협력 활동을 설명하기 위해 이 같은 수치들을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8월19일 애플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에 일자리 창출 페이지(www.apple.com/kr/job-creation)를 별도로 마련하고 자사의 국내 고용 창출 활동에 대해 설명했다.

| 애플이 한국에서 32만5천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애플코리아 일자리 창출 페이지)

“32만5천개 일자리 창출, 500명 직접 고용”

애플은 “20년 넘게 대한민국에서 사업을 운영해왔으며, 이 땅의 경제 성장에 기여해온 것에 대해 큰 자부심을 느낀다”라며 “2008년 앱스토어를 처음 선보인 이래, 대한민국에서만 20만여 개의 관련 일자리가 창출됐고 국내 창업자 및 개발자들이 앱스토어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벌어들인 수익은 4조7천억원이 넘는다”라 말했다. 이어 “애플은 대한민국 전역에서 200개 이상 협력업체와 함께하며 우리의 혁신, 투자는 32만5천개 이상의 일자리를 지원한다. 그리고 이건 시작에 불과하다”라고 덧붙였다.

애플이 주장한 32만5천개 일자리 창출 효과는 국내 애플 협력업체를 통해 창출된 일자리 수 12만5천개와 앱스토어 생태계를 통해 창출된 일자리 20만개를 합한 수치다. 각각 지난해 컨설팅 업체 애널리시스 그룹과 진보정책연구소(PPI)의 자료를 근거로 했다.

| 애플코리아 직원 수는 500명 (사진=애플코리아 일자리 창출 페이지)

또 국내 애플 직원 수는 500명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20여 년 전 단 2명의 직원으로 대한민국에 첫발을 디뎠지만 현재 디자이너, 제작 전문가, 리테일 직원, 고객 서비스 담당자, 마케팅 전문가,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등 광범위한 분야에 걸쳐 5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2010년 34명 수준이었던 국내 직원 수는 1500%의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2017년 서울 가로수길에 애플스토어 개장을 준비하면서 직원 수가 급격히 늘어난 모습이다. 애플은 ‘애플 가로수길’을 열면서 매장에 총 140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애플은 국내 200개가 넘는 업체와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아이폰, 아이패드, 맥, 애플워치와 같은 주요 제품에 대한민국에서 생산됐거나 대한민국 협력업체의 도움으로 만들어진 각종 부품 및 자재가 들어간다”라고 밝혔다.

포스코와 아이폰X 소재 개발…한국 시장 강조

애플은 대표적인 제조 협력 사례로 ‘포스코’를 들었다. 양사는 2016년 초청정 비자성 스테인리스 개발에 협력했고 ‘아이폰X’부터 해당 소재를 도입했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정밀 금속 가공업체 ‘풍산’, 연성회로기판(FPCB)·경연성인쇄회로기판(RFPCB) 제조업체 ‘영풍전자’, 전자제품 테스트 설비 제조 회사 ‘하이비젼시스템’과의 협력을 소개했다.

앱스토어 생태계 협력 사례로는 국내 게임 업체 ‘넷마블’을 들었다. 아이폰 등장 이후 넷마블이 PC에서 모바일로 사업 중심축을 옮겨 성과를 거뒀다는 설명이다. 또 인터넷 전문 은행 ‘카카오뱅크’, 사진 및 영상 앱 전문 기업 ‘젤리버스’, 3D 공간데이터 플랫폼 스타트업 ‘어반베이스’, 아이패드용 노트 앱 ‘플렉슬’ 등을 사례로 꼽았다.

애플은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등에서 이 같은 일자리 창출 페이지를 만들어 운영 중이다. 애플이 한국에 일자리 창출 페이지를 새로 연 것은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국내 투자 강화를 암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