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스마트 항만 사업 나선다

원격 크레인 조정으로 컨테이너 운영 효율성 극대화

가 +
가 -

LG유플러스가 항만 크레인 무인 자동화 시스템 개발 업체 서호전기와 함께 ‘5G 스마트 항만’ 사업에 나선다. 양사는 8월21일 LGU+ 용산사옥에서 5G 스마트 항만 사업 추진에 대한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LGU+에 따르면 5G 상용망에 기반한 스마트 항만 운영 실증은 이번이 세계에서 처음이다.

스마트 항만은 크레인을 원격으로 제어해 항만에 적재되는 컨테이너 운영 효율성을 높인 항만 운영 체제를 말한다. 일반 항만은 24시간 운영되지만 새로운 화물이 어느 구역에 배정될지 예측할 수 없어 모든 크레인에 인력을 배치해야 하고 대기 시간도 길었다. 스마트 항만은 5G 초저지연 영상전송 기술을 기반으로 크레인을 원격으로 조종해 화물 하역 트래픽에 따라 시간대별 탄력적 크레인 운용이 가능하다. 교대 근무를 위해 사람이 야적장까지 이동할 필요가 없어 안전사고 문제도 예방할 수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LGU+와 서호전기는 ▲5G 통신을 활용한 국내외 항만 크레인 원격 제어 및 자동화 시스템 구축 ▲항만 크레인 원격제어를 위한 5G 통신 기반 초저지연 영상전송 솔루션 마련 ▲스마트 항만 분야에서 이동통신망을 활용한 기술 추가 협력 등에 함께 나선다.

스마트 항만 실증 사업은 국내 컨테이너 터미널에서 진행한다. 우선 레일 없이 야드 블럭간 자유롭게 이동하는 ‘야적장 크레인’에 선 적용할 계획이다. 또 양사는 이번 실증 사업을 한국전파진흥협회(RAPA)의 국책과제로 함께 진행해 기술 고도화 및 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방침이다.

김승남 서호전기 대표이사는 “5G 상용망 솔루션을 통하여 광케이블 구축이 어려운 타이어 타입 야적장 크레인 및 야드 이송장비의 안정적 자동화 시스템이 가능하게 되었다”라며 “현재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의 자동화 요구가 날로 높아지는 가운데 고객의 요구에 맞는 5G 과금 서비스와 보안솔루션이 제공된다면 국내시장은 물론 세계시장 개척에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재용 LGU+ 기업5G사업담당 상무는 “5G 통신 서비스와 항만 크레인 자동화 솔루션에 전문성을 지닌 양사가 유기적 협력을 통해 스마트 항만 사업 모델을 기획했다”라며 “세계 최초로 5G 상용망에서 운영되는 항만 시스템인 만큼 사업의 양적·질적 완성도를 높이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LGU+는 5G 초저지연 영상전송 솔루션 기술을 바탕으로 중장비 운영 영역에서 다양한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독일 뮌헨바우머 전시회에서 두산인프라코어와 함께 5G 굴삭기 원격제어 기술을 선보였다. 지난해 말에는 LS엠트론과 5G 트랙터 원격제어 실증을 진행한 바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