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가입자 100만명 돌파…’갤럭시노트10′ 효과

140여일 만이다.

가 +
가 -

SK텔레콤이 8월21일 자사 5G 가입자 수가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4월3일 5G 상용화 서비스 이후 140여 일 만이다. 이동통신 3사의 5G 가입자 수는 연내 3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SKT에 따르면 5G 서비스를 제공 중인 전세계 28개 이동통신사 중 처음으로 5G 가입자 100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LTE 상용화 당시보다 2배 빠른 속도다. SKT는 2011년 7월 LTE 상용화 이후 8개월 만인 2012년 1월에 LTE 가입자 100만명을 기록했다.

특히 최근 ‘갤럭시노트10’ 출시 효과로 단기간에 가입자 수가 급격히 증가했다. 지난 19일 기준으로 88만명 수준이었던 SKT 5G 가입자는 20일 갤럭시노트10 개통 시작 이후 이틀 만에 12만명 이상 늘었다. SKT는 “‘갤럭시S10 5G’, LG ‘V50’에 이어 출시된 ‘노트10’도 초반부터 높은 인기를 끌고 있어 5G 가입자 증가가 더욱 빨라질 전망”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5G 가입자 저변도 확대되고 있다. SKT에 따르면 4월에는 5G 가입자 중 30·40대 비중이 약 55.1%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는데, 8월 5G 가입자는 20대 16.6%, 30대 21.9%, 40대 24.9%, 50대 19.7%로 전세대에 걸쳐 골고루 분포됐다.

또 LTE에서 5G로 기기 변경한 고객은 월평균 데이터 사용은 20.4GB에서 33.7GB로 약 6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내외 주요 OTT 동영상 시청 데이터는 월 4.3GB에서 9.8GB로 약 130% 증가하고, 월평균 와이파이 사용시간은 4.3시간에서 2.7시간으로 약 37% 감소했다는 분석이다.

SKT 유영상 MNO사업부장은 “5G를 상용화한 국가는 속속 늘어나고 있으나 기술, 인프라, 서비스, 가입자 기반을 모두 갖춘 곳은 아직 한국이 유일하다”라며 “5G가 반도체 산업과 같은 국가 미래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글로벌 5G 생태계 확장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