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M 품질 관리 솔루션도 클라우드로

가 +
가 -

미국 워싱턴주에서 개최된 마이크로소프트의 전세계 파트너 컨퍼런스(WPC : Worldwide Partner Conference)에서 클라우드 관련 협력이 계속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미 파트너 데이를 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 분야에 ‘올인’을 하고 파트너들과 함께 성장하고 수익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주 초에는 HP, 델, 이베이, 후지쯔의 데이터센터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애저 플랫폼을 제고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이번에는 제품수명주기(PLM) 분야에서 협력을 단행했습니다. SaaS(Software as a Service)로 PLM 분야 중 일부가 제공되는 셈입니다.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가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을 통해 PLM 업계 최초로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의 품질 관리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한 공동 프로젝트를 발표했습다. 이번 프로젝트는 마이크로소프트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인 윈도우 애저(Microsoft Windows Azure) 플랫폼의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로서,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의 DPV(Dimension Planning and Validation) 애플리케이션을 안정적으로 구동시켜 주며, 이를 통해 기업들은 비용 효율성은 물론 효율적인 관리를 위한 필요 기반의 운영이 가능한 품질 관리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할 수 있게 됩니다.

DPV(Dimension Planning and Validation)는 실시간으로 제품 디지털 제조 공정 간의 품질 관리를 가능하게 해주는 솔루션으로서, 공정 간 관련 정보의 수집, 관리, 해석과 리포트 등의 매우 긴밀한 협업을 가능하게 해주는 품질 관리 시스템입니다. DPV는 PLM 시스템인 Tecnomatix 소프트웨어와도 연동돼 사용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동일한 환경 내에서 기업들의 제품 생산, 공정과 제조 데이터를 관리하기 위해 사용되는 각종 생산 정보의 개발과 실시간 생산 품질 데이터와의 연계가 가능한 솔루션입니다.

한편, 지멘스 PLM소프트웨어는 이번에 발표된 DPV-Azure 프로젝트와 함께 지속적으로 보다 효율적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을 적용할 수 있는 더 많은 방식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는군요. 가령,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 유저 컨퍼런스와 마이크로소프트의 월드 파트너 컨퍼런스에서 선보인 바와 같이 표준 JT 데이트 포맷과 PLM XML 데이터 포맷을 사용하는 3D 제품 정보를 안전하고 자동적으로 공유할 수 있는 윈도우 애저 플랫폼이 OEM은 물론 공급자 간에도 사용될 수 있는 방안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는군요.

모든 소프트웨어가 클라우드 기반의 SaaS로 전환되지는 않겠지만 이런 시도들은 향후 빠르게 전개될 것 같습니다. 그만큼 고객들의 요구에 바로 대응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