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 ‘국립공원 특별 도전 목표’ 챌린지 전송

가 +
가 -

애플은 전세계 애플워치 사용자들에게 ‘국립공원 특별 도전 목표’라는 일람을 일제히 전송했다. 8월25일(한국시간) 4.8킬로미터 이상 운동하면 특별한 배지와 ‘메시지’ 앱에서 사용할 수 있는 스티커가 주어진다. 옐로 스톤 국립공원 하이킹 코스와 같은 5킬로를 걷는 ‘국립공원 특별 도전’을 포함해 세 번째 국립공원 챌린지 이벤트다.

| 8월25일 운동 앱에서 걷기 또는 달리기를 실행하고 4.8킬로미터 이상 기록하면 받을 수 있다.

애플워치 ‘운동’ 앱에서 ‘걷기’를 실행하고 4.8킬로미터 걸으면 특별 한정 배지와 스티커를 받을 수 있다. 이 거리는 그랜드 캐니언에서 사우스 카이밥 트레일과 시더 릿지를 왕복하는 등산로 거리와 같다. 획득한 배지는 아이폰 ‘활동’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애플워치 기본 ‘운동’ 앱 이외에 ‘나이키 런 클럽’ 같은 걷기 또는 뛴 기록을 추가할 수 있는 앱이라면 모두 도전 과제 달성에 활용할 수 있다.

12번째 ‘특별 도전’ 과제

| 한국 애플워치 사용자 대상으로 전송된 특별 과제는 이번이 12번째다.

애플이 국내 애플워치 사용자 대상으로 특별 도전 목표 과제를 제시한 것은 이번이 12번째다. 2017년 4월22일 ‘지구의 날 특별 도전 목표’를 처음 전송했고, 2018년과 2019년 2월엔 ‘삼장의 날 특별 도전’ 알림을, 지난 6월21에는 ‘세계 요가의 날 특별 도전’ 알림을 전송한 바 있다.

한시적으로 유효한 1회성 과제를 제시하는 ‘특별 도전 목표’ 배지는 1일 또는 1주일 동안만 지속된다. 일부는 미국으로 한정되기도 하는데, 과제가 미국 공휴일을 기준으로 하기 때문이다. 2017년 5월14일 전송된 ‘어머니의 날’이나, 같은 해 11월11일과 23일 각각 전송된 ‘재향 군인의 날’, ‘추수 감사절’ 등은 미국 한정 특별 도전 과제였다.

특별 도전 목표 알림이 전송되면 애플워치에서 알림을 받게 된다. 아이폰 ‘워치’ 앱에서 ‘활동’ 항목의 ‘특별 도전 목표’ 알림을 켜야 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