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야후코리아, 오픈 플랫폼 제휴

가 +
가 -

엔씨소프프트와 야후코리아가 양사 서비스 연동에 나선다.

온라인 게임업체인 엔씨소프트와 인터넷 포털 야후코리아는 29일 ‘스프링노트’ 등 엔씨소프트의 인터넷 서비스를 야후코리아의 기존 서비스와 연동 또는 신규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고 이 서비스에 ‘오픈아이디’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픈아이디(OpenID)는 하나의 아이디로 여러 인터넷 사이트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ID 서비스를 뜻한다. 서비스를 옮겨갈 때 마다 새로 가입하거나 버리지 않고 유지할 수 있어 ‘이용자 중심’ 또는 ‘개방형’ ID 서비스라고도 불린다.

이번 제휴로 엔씨소프트는 자사의 차세대 인터넷 서비스 개발스튜디오인 오픈마루스튜디오에서 제공하는 스프링노트, 레몬펜, 롤링리스트와 신규 서비스까지 총 네 개의 서비스를 1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야후코리아에서 선보이게 된다.




또한 야후코리아에서 제공하는 이 서비스들은 오픈마루스튜디오의 개방형 ID 인증 서비스 ‘마이아이디넷’의 오픈아이디 로그인 방식을 적용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야후코리아는 향후 다양한 파트너 서비스들이 오픈아이디를 적용할 수 있도록 ‘마이아이디넷’ 대중화를 위해 엔씨소프트와 공동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엔씨소프트와 야후코리아가 처음으로 제공할 서비스는 ‘야후 스프링노트’이며, 향후 ‘야후 꾸러기’에서 어린이들을 위한 노트 서비스도 상반기 내에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온라인 형광펜 서비스인 ‘레몬펜’, ‘롤링리스트’ 역시 야후코리아의 다른 서비스와 연동하여 구현할 계획이다.

엔씨소프트 김택진 사장은 “세계 인터넷은 지금 사용자 중심이라는 키워드로 패러다임이 변하고 있고, 오픈아이디는 사용자 중심의 웹을 구축하기 위한 핵심”이라면서 “이번 제휴는 국내에서도 엔씨소프트와 야후! 코리아가 함께 오픈아이디를 중심으로 한 사용자 중심의 웹 생태계 실현을 위해 노력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언급했다.

야후! 코리아 김 제임스 우 총괄 사장은 “야후! 코리아의 개방화(Openness) 전략에 기반한 이번 제휴는 오픈마루스튜디오의 웹 2.0 기반의 서비스들이 야후! 서비스와 연계되면서 사용자들의 인터넷 경험과 만족도를 크게 확대해 줄 것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라고 밝혔다.


야후 본사 차원에서 오픈아이디 서비스를 제공(관련기사 참조)하는데, 야후코리아가 본사와 오픈마루의 마이아이디 서비스를 어떻게 조화시켜 나갈지 궁금한데, 글로벌 인터넷 기업의 한국지사와 토종 인터넷 기업이 함께 펼쳐갈 개방형 서비스의 미래가 어떻게 될 지 계속 지켜보도록 하자. 


[오픈아이디 관련글 모음]


구글 합류한 오픈아이디, 인터넷의 새로운 대세되나?
야후도 오픈아이디 서비스 한다
오픈아이디 알면 “귓속말”로 메시지 보낸다
레몬펜은 소셜 댓글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