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 화성 K시티에 ‘5G-V2X’ 자율주행 인프라 구축

지난달에는 세종시와 자율주행 셔틀 시범운영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가 +
가 -

LG유플러스가 자율주행 실험도시 ‘K시티’에 ‘5G-V2X’ 자율주행 인프라를 구축한다.

LG U+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경기도 화성의 ‘K시티(K-City)’에서 5G망, C-V2X 등 통신 인프라 기반 자율주행을 구현하기 위한  기술협력을 하기로 했다고 9월5일 밝혔다. 양측은 실무협의단 구성·운영 등 세부적인 협력방안을 마련해나갈 방침이다.

C-V2X(Cellular Vehicle to Everything)는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차량과 다른 차량, 모바일 기기, 교통 인프라 등 사물이 서로 정보를 교환하는 기술을 의미한다.

양측은 ▲기지국, 단말 등 5G 통신인프라 관련 장비 및 운용시스템 등 관제시설 지원과 정밀지도 활용 지원 ▲무선보안 등 5G 통신인프라를 활용한 자율주행자동차 공동 연구과제 수행 및 기술개발 ▲5G 등 통신인프라 지원 및 기술교류 등을 위해 유기적인 협력에 나선다.

LG U+는 이를 통해 C-V2X 기반의 자율주행 기술을 검증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테스트베드를 확보하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K시티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이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교통시설, 통신환경 등 실도로를 재현해 기술 검증의 신뢰성이 높다. 경기도 화성 자동차안전연구원 내 36만㎡(11만평)의 대규모 단지로 구축돼 다양한 테스트를 동시에 진행하기에도 적합하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K시티가 국내 최초로 근거리(DSRC, Dedicated Short Range Communication) 및 원거리(C-V2X) 통신방식을 검증할 수 있는 자율주행 실험도시로 거듭날 것을 기대하고 있다. 향후 K시티에서 자율주행차량 기술은 물론 원격주행 및 대용량전송, 모바일엣지컴퓨팅을 활용한 저지연, 동적정밀지도, 정밀측위 등의 수준 높은 검증도 가능해질 거라고 보는 것이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국내 모든 통신사의 5G 상용서비스 등 K시티가 구축한 다양한 통신환경을 기반으로 향후 민간, 학계, 스타트업 등의 자율주행기술을 개발하고자 하는 모든 기관이 다양한 분야에서 K시티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주식 LG U+ 기업부문장 부사장은 “현재 LG전자와 공동개발 중인 ‘자율주행차 5G 원격제어’ 과제의 사전 자율주행 테스트를 시작으로 다양한 기술검증을 K시티에서 진행할 계획”이라며 “LG U+만의 차별적인 5G 및 자율주행 서비스와 기술 검증의 중심이 될 K시티가 함께 성장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LG U+는 올해 3월 도심 도로를 달리는 5G 자율주행차를 공개 시연한 바 있다. 지난달에는 세종시와 자율주행 셔틀 시범운영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