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디즈X젝젝 맞손, “국내 스타트업 아시아 진출 판로 확대”

젝젝은 대만 최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이다

가 +
가 -

라이프스타일 투자플랫폼 와디즈는 지난 9월2일 대만 최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젝젝(zeczec)’과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국내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의 대만 시장 진출을 도울 뿐만 아니라 아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판로 확대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2011년 설립된 젝젝은 리워드형 크라우드펀딩을 주로 진행하면서 현재까지 누적 460억원을 모집한 대만 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이다. 특히, 젝젝은 프로젝트 당 평균 모집금액 5천5백만원, 500여명 투자자로 구성되어 있고 1인당 평균 펀딩 금액이 약 9만4천원으로 이는 미국 킥스타터(약 8만5천원) 보다 10% 이상 높은 수준이다.

이번 협약으로 2천만원 이상 와디즈 리워드형 펀딩에 성공한 메이커라면 누구나 ‘와디즈-젝젝 패스트트랙’ 프로그램을 이용해 기존 절차 보다 빠르게 대만 시장으로 진출 할 수 있다. 더불어 와디즈 펀딩 성공 제품을 젝젝을 통해 대만에 소개할 뿐만 아니라 젝젝에서 성공한 제품을 와디즈를 통해 한국에 소개하는 등 추천을 통한 프로젝트 교환 방식도 진행할 계획이다.

와디즈 측은 젝젝의 안정적인 펀딩 규모와 두터운 회원층을 고려, 대만 내 한류 등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을 토대로 볼 때 와디즈를 통해 대만 젝젝 진출 시 성공적인 대만 시장 내 데뷔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미 지난 2017년 와디즈에서 2억원 펀딩에 성공한 반려동물 테크제품 스타트업 ‘두잇’의 드라이하우스는 최근 젝젝에서 약 9천만원을 모집하며 목표금액 3720%를 달성해 한국에 이어 대만 시장에서의 가능성을 입증한 바 있다.

와디즈 최동철 부사장은 “미국 인디고고, 일본 마쿠아케에 이어 이번 대만 젝젝과의 제휴를 통해 한국-미국-일본-대만 4개국을 잇는 글로벌 얼라이언스를 구축하게 됐다”라며 “와디즈 펀딩으로 시장성을 입증한 스타트업과 중소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위한 판로 확대를 위해 그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