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본인인증 ‘패스’, 출시 4개월 만에 500만명 돌파

가 +
가 -

지난 4월 말에 출시한 통신3사의 본인인증 공동 브랜드 패스(PASS) 앱 내에서 제공하는 전자서명 서비스 ‘패스 인증서’가 출시 4개월여만에 발급 건수 500만건을 넘어섰다. 현재 추세대로라면 발급건수 연말까지 1천만건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패스 인증서는 통신사의 패스 앱 내에서 제공하는 전자서명 서비스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사의 고객이 온라인 서비스 상의 회원가입 또는 금융 거래 및 결제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때 개인정보 입력 없이 간편하고 안전하게 본인 인증을 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 기반의 인증 서비스다.

패스 인증서는 화이트박스 암호화 기술을 활용한 아톤의 고유 솔루션 엠세이프박스를 적용했다. 화이트박스 암호화 기술은 스마트폰 내에서 소프트웨어적인 기법을 통해 암호화 키와 암∙복호화 알고리즘이 노출되거나 유출되는 것을 원천적으로 방지한다.

패스 인증서는 통신사의 패스 앱을 실행한 후 약관동의 및 핀(PIN) 번호 또는 생체인증을 진행하면 1분 내 바로 발급이 가능하고, 가입 이후 휴대전화 번호만 입력하면 바로 전자서명을 할 수 있어, 공인인증서와 같은 기존 인증 수단에 비해 편의성이 높다. 인증서 유효 기간은 3년으로 늘려 매년 고객이 인증서를 갱신해야 하는 불편을 덜었다.

아톤 측은 “이러한 성장세에 힘입어 동양생명보험에서 최근 보험업계 최초로 패스 인증서를 도입했다. 기존의 복잡한 공인인증서 또는 팩스, 이메일 등을 통한 전자서명 방식을 대체하여 패스 앱 내에서 PIN번호, 지문, 홍채 등의 인증으로 간편하게 전자서명을 할 수 있다”라며 “신규 보험계약 체결 등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에 제공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패스 인증서는 동양생명보험과의 제휴를 시작으로, 보험, 증권, 캐피탈사 등 금융 부문을 비롯해 공공기관 및 의료 부문 등 다양한 산업으로 지속적으로 패스 인증서 적용 채널을 확대하여 제공할 계획이다.

김종서 아톤 대표는 “모든 것이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패스 인증서’와 같이 고객이 간편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찾고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앞으로도 이통3사와 협력하여 혁신적이고 간편한 인증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이를 통하여 패스 플랫폼의 성장세를 이어가겠다”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