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400억원 투자 받았다

실리콘밸리 벤처캐피탈 알토스벤처스 등이 이번 투자를 주도했다.

가 +
가 -

지역기반 중고거래 모바일 서비스를 운영하는 당근마켓이 실리콘밸리 벤처캐피탈 알토스벤처스와 굿워터캐피탈 등으로부터 총 4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9월9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알토스벤처스와 굿워터캐피탈의 주도로 진행됐다. 기존 투자사인 소프트뱅크벤처스, 카카오벤처스, 스트롱벤처스, 캡스톤파트너스도 참여했다. 이로써 당근마켓은 총 480억원 누적 투자를 기록하게 됐다.

당근마켓은 ‘당신 근처의 마켓’이란 뜻을 담고 있다. 사용자의 실제 거주 지역에서 중고 물품을 직거래하고 지역 관련 정보를 교류하는 모바일 플랫폼이다. 모바일 앱으로 간편하게 물건을 등록하고 채팅으로 거래할 수 있다.

기존 중고 거래 서비스와 달리 동네 인증, 매너 평가, 거래 후기 등을 통해 이용자가 상대방의 매너 점수를 확인하고 거래할 수 있도록 중개하는 게 특징이다. 머신러닝을 통해 개인 맞춤형 상품도 추천해 준다.

2015년 7월 출시된 당근마켓은 현재 누적 다운로드 수 800만, 월간 방문자 수(MAU) 300만명이 이용하는 서비스로 성장했다. 국내 디지털 광고 전문기업 인크로스가 올해 초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앱 이용자 1인당 264분의 체류 시간과 85회의 평균 실행 횟수를 기록, 이커머스 부문 1위를 달성했다. 현재 구글 플레이스토어 쇼핑 부문에서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김용현 당근마켓 공동대표는 “지역기반 중고거래 서비스를 넘어 지역 생활 플랫폼으로 서비스를 확장해 새로운 사업 모델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라며 “향후 이웃간의 연결을 도와 ‘당근마켓’ 사용자와 지역 소상공인에게 더 큰 편의를 가져다 줄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투자를 진행한 오문석 알토스벤처스 파트너는 “철저하게 유저 만족에 집중하며 비즈니스를 만들어 가는 창업팀, 그리고 그들의 건강한 기업문화가 매우 인상적이었다”라며 “더 많은 이용자들의 일상에 행복을 주는 대한민국 대표 서비스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당근마켓은 2015년 카카오에서 함께 재직한 김용현 대표와 김재현 대표가 공동 창업했다. 김용현 대표는 삼성물산, 네이버, 카카오에서 기획자로 재직했다. 김재현 대표는 ‘쿠폰모아’를 서비스했던 씽크리얼스를 창업해 2012년 카카오에 매각한 바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