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맵, 제주도서 국내 최초 ‘초정밀’ 버스위치 알림 서비스

각 지자체들과 논의를 통해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가 +
가 -

카카오맵이 제주도 시내 버스 실시간 위치를 지원한다. 카카오 모바일 지도앱인 ‘카카오맵’은 9월9일 제주도와 손잡고 국내 최초 초정밀 버스 위치 정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위성항법시스템 ‘GNSS’(Global Navigation Satelite System)를 활용해 버스의 실시간 위치를 지도상에서 볼 수 있을 만큼 초정밀화한 것이 특징이다.

현재 각 지자체가 운영하는 버스정보시스템은 버스 정류장 알림판과 모바일 서비스 등을 활용, 버스가 정류장에 도착하는 시간을 알려주고 있다. 버스 위치 정보를 정류장 단위로 파악하기 때문에 신호 대기나 도로 정체 등 실시간 정보를 시스템에 반영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카카오맵이 내놓은 ‘초정밀 버스 위치정보 서비스’는 제주도와 카카오맵의 민관 협력 프로젝트다. 제주도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 공모 사업으로 GNSS 단말기를 제주 지역 모든 제주버스에 설치해 데이터를 제공하고, 카카오맵이 단말기와 시스템을 연동해 서비스를 개발했다. 버스의 위치 정보를 10cm 단위로 확인할 수 있어, 실시간 위치확인이 가능하다고 한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카카오맵 첫 화면 우측 하단 레이어 아이콘을 선택한 뒤 나오는 메뉴 중 ‘제주버스’를 누르면 초정밀 버스위치 정보가 활성화된다. 정보를 활성화하면 카카오맵 지도 화면 상에 실제 시내 버스가 실시간으로 이동중인 위치와 경로가 버스 모양 아이콘으로 나타난다. 버스마다 노선 번호와 색깔이 표시된다. 원하는 버스 아이콘을 선택하면 자동차 내비게이션처럼 속도와 목적지, 다음 정류장 등을 볼 수도 있다.

버스 위치 10cm 단위로 확인…전국 확대 계획

이를 통해 버스 정보 안내 알림판이 설치되지 않은 비도심 정류장에서도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버스 운행 정보를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카카오맵은 “버스의 정확한 위치 및 속도, 방향 등을 파악할 수 있어 버스 대기 시간을 줄이고 환승과 이동이 한층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지역별 정보 격차를 해소하는데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도는 버스 운전자의 과속이나 무정차, 위험 운전 행위 등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위험운전자 교육 및 교통정책 개발에도 적극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맵은 제주도를 시작으로 각 지자체들과 논의를 통해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버스 도착 정보도 한층 고도화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를 총괄한 주용환 카카오 맵플랫폼 팀장은 “종합 이동 솔루션 서비스를 지향하는 카카오맵은 대중교통 승하차 알람, 미래 운행 정보, 자전거 길안내 등 다양한 기능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하고 있다 ”라며 “앞으로도 이용자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서비스에 반영하고 기능을 고도화 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