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추석 연휴 서비스 품질 집중 관리한다

연휴 기간 트래픽 집중 관리

가 +
가 -

이동통신사들이 추석 연휴를 맞아 서비스 품질 집중 관리에 나선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연휴 기간 중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네트워크 집중 관리를 실시한다고 9월9일 밝혔다.

SKT는 통화 및 데이터 사용량 급증에 대비해 총 5500여 명의 SKT 및 자회사 전문인력을 투입하고 ‘특별소통대책’을 실시할 계획이다. SKT는 5G 가입자 급증 추세 및 트래픽 이용 현황 등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이번 추석 서비스 품질 관리 대책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SKT는 추석 당일인 13일 전국 데이터 사용량이 평일보다 약 15% 증가해 시간당 최대 610TB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추석 연휴 직전인 11일 저녁에는 명절 안부 인사 및 귀향객 미디어 시청 증가로 음성 및 데이터 접속 시도가 최대로 몰릴 것으로 전망했다.

| 경기 성남시 서울 톨게이트 인근 건물 옥상에서 SK텔레콤 직원들이 기지국 점검을 하고 있다.

이에 대비하기 위해 SKT는 고객들의 음성·데이터 이용 데이터를 분석해 고속도로, 국도, 공원묘지 등 트래픽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기지국 용량 증설을 완료했다고 전했다. 또한, 국내 호텔이나 쇼핑몰 등에서 연휴를 보내는 고객이 늘 것으로 내다보고 호텔, 복합쇼핑시설 및 주요 백화점과 마트에서 고객들이 안정적인 5G·LTE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밝혔다.

SKT 전문 인력 5500여명 투입·KT 휴게소-역사 집중 관리·LGU+ 24시 비상 체제

KT는 전국 고속도로 주요 노선과 휴게소, KTX·SRT 주요 역사를 대상으로 5G 커버리지 확대와 품질점검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KT는 고객들의 주요 이동경로를 고려해 경부·호남·서해안·영동 고속도로와 서울 만남의 광장, 문막 휴게소 등 82개 휴게소, 귀성·귀경 인파가 몰리는 서울역, 수서역, 목포역, 부산역 등 23개 KTX·SRT 역사에도 5G 개통을 완료했다.

| KT 네트워크부문 직원들이 SRT 수서역 안팎의 5G 네트워크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또 KT는 연휴 기간 중 정체가 예상되는 전국 고속도로와 국도 350여 곳,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터미널, KTX와 SRT 역사, 공항, 백화점과 같은 쇼핑몰 등 650여 곳을 포함한 전국 총 1천여 곳을 특별 관리 대상으로 지정하고 집중 감시한다고 전했다.

KT는 연휴 기간에 일평균 340여 명의 인력을 투입해 이 지역에 구축된 5G·LTE·3G 기지국에 대한 24시간 관제를 강화하고,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 긴급 복구 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LGU+는 추석 연휴 기간에 대비해 네트워크 사전 점검 및 최적화를 실시하고, 현장 요원 증원, 마곡사옥 종합상황실 개소 등을 통해 연휴 간 고객에게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위한 24시간 비상운영체제를 가동한다. LGU+는 전국 고속도로·휴게소·중심상가 등의 기지국을 사전 점검해, 교환기·기지국 증설 등을 통한 최적화 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특히 LTE의 경우 지난해 트래픽 추이를 분석해 데이터 급증 지역을 중심으로 통화채널카드를 증설하고 소형 기지국(RRH)을 추가로 설치했다. 경부, 중부, 영동, 서해안 등 고속도로가 겹치는 관문지역과 영종도 및 국제공항 등 중요 거점지역에는 평상시 배 이상의 현장 요원을 증원해 네트워크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