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석 따로, 조수석 따로…韓 음향 기술, 영국 메리디안에 공급

메리디안은 재규어, 랜드로바 사 모든 차량의 사운드를 담당하고 있다.

가 +
가 -

음향 기술 스타트업 에스큐그리고가 영국 프리미엄 오디오 기업 메리디안 오디오(Meridian Audio)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에스큐그리고는 소리의 공간감을 제어할 수 있는 음향 공간 보정(Spatial Equalizer) 원천 기술을 보유한 기술 스타트업이다. 창업자인 김양한 의장(KAIST 명예교수)과 최정우 교수(KAIST 전기 및 전자공학부)의 기술 협력 하에 음향 관련 분야의 새로운 가치 창출을 목표로 세계 시장에 도전하고 있다.

에스큐그리고는 차량 안에서 좌석마다 각기 다른 음향을 들을 수 있도록 하는 독립 음장(Personal Audio Zone, PAZ) 기술을 구현했다. PAZ 기술을 활용하면 별도의 하드웨어 스피커 추가나 이어폰 이용 없이도 운전자는 내비게이션 안내음에 집중하고 조수석이나 뒷좌석에서는 원하는 영화를 감상하거나 다른 음악을 들을 수 있다고 한다. 동승자끼리 서로 방해받지 않고 개인화된 음향을 경험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이를 통해 보다 안전한 운전도 가능해진다.

이번 기술 공급 계약으로 메리디안은 프리미엄 카오디오에 에스큐그리고의 PAZ 기술을 적용하기로 했다. 메리디안 오디오는 세계적인 프리미엄 카오디오 브랜드 중 하나다. 재규어・랜드로버 차량의 사운드를 담당하고 있다.

이종화 에스큐그리고 대표는 “메리디안과의 이번 라이선스 계약을 시작으로 TV와 광고 등 다양한 시장에서 에스큐그리고의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소비자 가치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에스큐그리고는 기술력을 인정 받아 블루포인트파트너스로부터 투자를 받은 바 있다. TIPS 프로그램 선정, LG디스플레이 주최 드림플레이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