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햇,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시’ 출시…맞춤형 네트워킹 서비스 구현 손쉽게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상의 쿠버네티스 플랫폼에서 서비스 간의 커뮤니케이션 단순화해

가 +
가 -

글로벌 오픈소스 솔루션 기업 레드햇이 업계에서 가장 포괄적인 엔터프라이즈급 쿠버네티스 플랫폼인 ‘레드햇 오픈시프트4’에서 쿠버네티스 애플리케이션의 서비스 간 통신을 연결, 관찰 및 단순화하는 ‘레드햇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시‘를 출시했다.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시는 이스티오(Istio), 키알리(Kiali), 예거(Jaeger)를 기반으로, 마이크로서비스 애플리케이션 아키텍처에 보다 효율적인 엔드 투 엔드 개발자 경험을 제공하도록 설계되었다. 개발자는 애플리케이션 및 비즈니스 로직을 위한 맞춤형 네트워킹 서비스를 구현해야 하는 복잡한 작업에서 벗어날 수 있다.

마이크로서비스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운영을 편리하게 돕지만, 이를 다양한 서비스 간 커뮤니케이션을 구현하고 관리하는데 한계가 있다. 이로 인해 레드햇은 트래픽 관리, 정책 집행과 서비스 아이덴티티 및 보안을 담당하는 인프라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시를 선보였다.

아셰시 바다니 레드햇 오픈시프트 부문 수석 부사장은 “레드햇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위한 엔터프라이즈 쿠버네티스의 선도 기업이며, 다양한 산업군의 1천개 이상의 글로벌 기업이 레드햇 오픈시프트를 활용해 디지털 및 클라우드 네이티브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라며 “레드햇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시를 추가함으로써 레드햇은 개발자들의 네트워크 연결 및 관리의 부담을 덜어 차세대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집중하고 업계에서 가장 포괄적인 엔터프라이즈 쿠버네티스 플랫폼에서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라고 말했다.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시는 서비스 관찰 및 메쉬 토폴로지(망구성방식) 시각화 기능을 포함하고, 트래픽 관리 기능을 확장했다. 더불어 오픈시프트 쿠버네티스 플랫폼에 오픈시프트 메시를 기본적으로 탑재했다. 이로 인해 개발자가 더욱 향상된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를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레드햇은 기대했다.

레드햇 측은 “플랫폼 운영팀은 서비스 보안 및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IT 정책을 시행할 수 있고, 사용자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로 구축된 소프트웨어 정의 인프라를 사용함으로써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의 표준화된 환경으로부터 혜택을 얻을 수 있다”라며 “엔드 투 엔드 개발자 중심 경험은 통합되고 최적화된 이스티오, 키알리 및 예거 등의 기본 기술을 활용한다.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시는 개발자들이 애플리케이션 서비스에 집중할 수 있도록 서비스 메시 생성 및 관리를 위한 이스티오와 키알리를 오픈트레이싱 가시성을 위한 예거와 결합한다”라고 설명했다.

트레이싱 및 측정은 예거를 통해 이뤄진다. 개발자는 이를 활용해 요청 프로세스의 처음부터 끝까지 통찰력을 갖고 서비스 간 요청을 추적할 수 있다. 시각화 및 관찰 기능은 키알리에서 제공되며, 서비스 메시의 토폴로지를 보는 간편한 방식을 제공하고, 서비스 상호 작용 방식을 관찰할 수 있다. 통합된 API 게이트웨이는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쉬가 레드햇 3스케일과 함께 구축되며, 애플리케이션 엔드 포인트와 서비스 백엔드 상에서 서버와 사용자 간의 통신(North-South Traffic)을 단순화하기 위해 구현된다.

서비스 메시 설치 및 설정은 원클릭으로 할 수 있다. 서비스 메시 오퍼레이터와 오퍼레이터 라이프사이클 관리 프레임워크를 통해 이뤄지며, 개발자들이 애플리케이션을 서비스 메시에 보다 손쉽게 구축하도록 지원한다. 서비스 메시 오퍼레이터는 싱글 패키지를 통해 이스티오, 예거, 키알리뿐만 아니라 설정 로직 또한 함께 구축한다. 이를 통해 관리 부담을 최소화하며 설치, 서비스 유지 관리 및 수명주기 관리와 같은 일반 작업을 자동화할 수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