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U+, 중국서 5G 로밍 서비스 제공한다

2019.09.16

LG유플러스가 중국에서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 7월 핀란드에 이어 두 번째다. 해외에서도 5G 상용화가 진행되면서 이에 맞춰 국내와 해외 이동통신사 간 5G 로밍 서비스도 확대되고 있는 모습이다.

LGU+는 중국 이동통신사 차이나유니콤과 제휴를 맺고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9월16일 밝혔다. 16일부터 시범 운영을 거쳐 차이나유니콤의 공식 5G 상용화 시점인 9월 말에 맞춰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차이나유니콤은 3억20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중국 3대 통신사 중 하나다. 지난 5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주요 7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8월부터는 1만7천개의 기지국을 기반으로 주요 40개 도시에서 5G 시범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LGU+와 차이나유니콤은 지난 4월 5G 로밍 연동에 대해 협의하고 6월부터 중국 현지에서 5G 로밍 테스트를 진행해왔다.

이번 5G 로밍 서비스는 LG전자 ‘V50 씽큐’ 이용자에게 우선 적용된다. 향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갤럭시S10 5G’, ‘갤럭시노트10’ 이용자도 중국에서 5G 로밍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서비스 초기 요금은 기존 LTE 로밍과 동일하다. 해외 로밍 요금제인 ‘제로’ 요금제를 가입하고 중국을 방문한 고객은 프로모션이 적용돼 추가 비용 없이 5G 데이터 로밍을 이용할 수 있다. 5G를 이용할 수 없는 지역은 LTE 로밍으로 자동 변환된다. 추후에는 고객의 로밍 이용 경험 분석을 통해 별도 5G 로밍 요금제를 검토할 예정이다.

LGU+는 지난 7월19일부터 핀란드에서 이동통신사 엘리사를 통해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했다. 또 유럽 및 아시아 등 해외 유수 이동통신 파트너들과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5G 로밍 제공 국가를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7월17일 스위스 이동통신사 스위스콤과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했다. KT는 유럽 사업자 등과 연내 5G 로밍을 상용화할 예정이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