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 전세계 5G 상용 계약 48건 돌파

가 +
가 -

2019년 8월 말 기준으로 노키아의 전세계 5G 상용 계약 건수가 48건을 넘었다.

현재 공개적으로 노키아와의 계약 체결을 밝힌 이통사는 26곳에 이른다. 국내 이동통신사 SKT, KT, LGU+를 비롯해 미국의 티모바일, AT&T, 스프린트, US셀룰러, 유럽의 텔리아 컴퍼니(북유럽), 텔레노어그룹(북유럽), 엘리사 핀란드, 보다폰 이탈리아, TIM 산마리노, 살트(스위스), A1 오스트리아, 쓰리 UK, O2 UK, 오세아니아의 옵투스(호주), 보다폰 뉴질랜드, 아시아의 소프트뱅크(일본), 도코모(일본), 중동의 STC, du, 자인KSA, 우레두 카타르, 남미의 안텔 우르과이, 아프리카의 레인(남아공)이 여기에 해당된다.

| 5G 구현 과정

| 5G 구현 과정

노키아는 4G보다 5G에서 더 많은 고객을 확보할 것으로 자신하는 모습이다. 실제로 뉴질랜드 이동통신사인 ‘보다폰 뉴질랜드’와 함께 뉴질랜드 최초로 5G 상용망을 구축한다.

노키아는 올해 연말까지 뉴질랜드의 주요 도시인 오클랜드, 웰링턴, 크라이스트처치, 퀸즈타운에서 보다폰 뉴질랜드의 5G 서비스 론칭을 위해 장비 공급 및 통합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에는 노키아의 에어스케일 무선 엑세스 네트워크, 클라우드 네이티브 코어 및 설계 서비스가 포함된다. 노키아는 이번 계약을 통해 노키아만이 가능한 엔드 투 엔드 포트폴리오의 강점을 다시 한번 입증할 방침이다. 노키아의 5G 포트폴리오는 이동통신사업자들이 기업과 소비자 모두에게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솔루션의 유연성과 성능을 제공하게 된다.

토미 우이토 노키아 모바일 네트워크 총괄 대표는 “20년 이상 함께 해 온 노키아 파트너인 보다폰 뉴질랜드와 협력하여 뉴질랜드에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이번 계약을 통해 우리는 보다폰 뉴질랜드가 고객들에게 5G 서비스 제공은 물론, 나아가 지금보다 훨씬 더 연결된 사회(connected society)를 만들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