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판매 사기 막는 SNS 커머스 플랫폼 ‘디비디비’

가 +
가 -

2017년 하반기 서비스를 시작한 ‘디비디비’는 SNS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활용하는 커머스 플랫폼이다. 디비디비는 인공지능(AI)이 모든 거래를 모니터링하고 부정 거래로 의심되는 경우 자체적으로 거래를 차단하는 안전거래자동화 프로그램이 있다. 판매자가 누구든 상품을 수령하지 못한 경우 결제금액 100%를 환불하는 제도 및 판매자와 분쟁이 발생한 경우 소비자를 보호하는 구매자 보호 프로그램도 마련돼 있다. 에스크로, 배송추적 등 사용자 간 거래에 필요한 커머스적 안전장치가 부족한 기존 SNS 플랫폼의 문제를 줄이는데 역점을 뒀다.

블로그, 인스타그램 같은 SNS를 통해 상품을 구입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SNS 마켓 성장세가 가파르다. SNS 마켓 성장과 함께 사기, 상품 미수령 등의 피해 사례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SNS 마켓 거래 실태 조사 자료를 보면 최근 3년간(2016-2018년)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SNS 마켓 관련 피해 구제 신청은 총 169건이고 물품 미배송, 환불 거부가 128건(76%)으로 가장 높았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건에 불과하며 실제 피해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 SNS 마켓 관련 소비자 피해 유형별 현황(출처=한국소비자원)

이 같은 피해 사례가 발생하는 원인은 무엇일까. SNS의 태생적인 한계에 있다. 본래 SNS는 커뮤니케이션을 목적으로 개발된 물건을 사고 파는 커머스적 안전장치가 부족하다.

디비디비 운영사 박희목 비알스톰 대표는 “블로그와 SNS는 태생부터 커머스에 대한 안전장치가 없는 사용자는 상품을 구매함에 있어 불확실성을 위험으로 감수해야 한다”라며 “디비디비는 판매자에 대한 엄격한 인증 및 철저한 거래 관리를 통해 플랫폼의 거래 사기율 제로화에 힘쓰고 있다”라고 말했다.

상품 등록과 동시에 SNS와 연동한 상품 홍보가 가능한 디비디비는 다양한 결제수단을 제공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비알스톰에 따르면 지난 8월까지 누적 주문 30만 건을 기록하는 동안 단 한차례의 사기거래도 발생하지 않았다. 2018년 한 해에만 7억원 규모의 사기 의심 거래를 자체적으로 확인하고 거래를 차단하여 사전에 피해를 방지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