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에 필기하듯” LG전자, ‘인셀 터치’ 전자칠판 출시

가 +
가 -

LG전자가 ‘인셀(In-cell) 터치’ 기술로 터치감을 강화한 ‘전자칠판(86TN3F)’ 신제품을 국내에 출시했다. LG전자는 9월23일 신제품 출시 자료를 내고 회의 효율을 높이고자 하는 기업들은 물론 스마트한 학습 환경을 원하는 교육 시장 등 B2B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 LG전자 전자칠판 신제품 ’86TN3F’

LG디스플레이와 긴밀한 기술 협업을 통해 나온 신제품은 세계 최초로 ‘인셀 터치’ 기술을 대형 디스플레이에 적용하는데 성공했다. 여기에 자체 개발한 ‘판서 소프트웨어’를 탑재해 전자칠판 완성도를 높였다. 스마트폰 화면을 터치하듯, 종이에 필기하는 듯 자연스러운 터치, 필기를 기대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인셀 터치는 LCD 액정셀 안에 터치센서를 내장시켜 일체화한 기술이다. 실제 터치하는 곳과 센서가 반응하는 부분이 일치해 뛰어난 터치감과 즉각적인 반응 속도가 강점이다. 액정셀과 터치센서 사이에 공기 간극(Air-gap)이 존재해 터치감이 떨어진다는 기존 대형 터치 디스플레이의 단점을 해결했다.

| 다양한 IT 기기의 화면 공유와 스마트폰 수준의 터치를 기대할 수 있다.

전자칠판 신제품은 디스플레이 두께가 얇고, 테두리도 29mm 슬림 베젤로 주변 환경과 조화로운 디자인으로 나왔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크기는 217cm(86형) 대화면으로 몰입감을 높인다. 스마트 기능도 대거 탑재됐다. ‘스크린 쉐어링’ 기능은 노트북, 스마트폰 등 다양한 기기들과 무선 연결로 화면을 공유할 수 있다. 회의 참석자들은 전자칠판과 자신의 IT 기기를 자유롭게 오가며 콘텐츠와 파일을 공유할 수 있다. 수업 중 판서한 내용을 스크린 캡처해 공유할 수 있어 학생들은 별도로 받아 적지 않고 수업에 집중할 수 있다.

‘데이터 미러링’은 멀리 떨어진 회의실에서도 전자칠판만 있으면 실시간으로 서로 동일한 화면을 보여준다. 마치 같은 공간에서 회의하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

이충환 LG전자 ID사업부장(상무)은 “혁신적인 터치 기술과 스마트한 기능을 대거 탑재한 ‘전자칠판’으로 기업과 교육 시장까지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