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스트리밍 스타트업 아티스츠카드, 시리즈 A 투자 유치

데이터관리시스템을 통한 아티스트의 직접 배급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가 +
가 -

음악 데이터 전문 스타트업 아티스츠카드가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10억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아티스츠카드는 지난 4월 신용보증기금의 ‘퍼스트펭귄’ 기업으로 선정된 데 이어, 이번 시리즈A 투자를 유치하면서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의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신용보증기금 투자금융센터 관계자는 “아티스츠카드가 보유한 음악 데이터 기반의 기술력과 글로벌 시장에서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라며 “아티스츠카드가 국내·외 음악 산업을 혁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아티스츠카드는 온라인상의 모든 음악 데이터를 분석, 태깅한 결과를 이용하여 B2C 및 B2B용 음악 서비스와 시스템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지난 2017년 클래식과 재즈 고음질 음원을 무료·무제한 감상할 수 있는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클래식매니저’ 서비스를 출시했다.

클래식매니저는 현재 아시아와 유럽을 포함한 전세계 137개국에서 서비스 중이다. 50만건의 다운로드와 월간 활성 사용자 수 20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약 12만곡에 이르는 클래식과 재즈 음원을 알고리즘 기반 자동 추천 큐레이션과 공유 앨범 기능, 최적화된 검색 시스템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클래식매니저는 네이버의 ‘오디오클립’과 SKT의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NUGU)’, SKT의 ‘T맵’에 탑재되는 등 플랫폼 범위를 확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지원사업을 통해 KBS와 자동 라디오 프로그램 개발에 나서고 있다.

정연승 아티스츠카드 대표는 “아티스츠카드는 음악 스트리밍 스타트업으로서 2016년 말 서비스를 종료한 비트 이후 최초로 시리즈A 이상의 투자를 유치했다”라며 “글로벌 음악 시장을 혁신할 수 있는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이 크게 인정 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신용보증기금의 전폭적인 지원에 힘입어 글로벌 클래식 음악 시장 1위의 회사로 성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확보된 자금으로 아티스츠카드는 연내 두 가지 후속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데이터관리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음원 직접 유통 시스템’을 도입해 기존 아티스트와 이용자 사이를 직접 연결하는 글로벌 플랫폼 서비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아티스트들에겐 정당한 수익을, 고객에게는 양질의 음악 콘텐츠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는 포부다.

B2B 서비스인 사업자를 위한 매장 음악 서비스 ‘뮤직포샵’도 오는 10월 중 출시 예정이다. 클래식매니저에서 사용된 퍼블릭도메인과 함께 CCL(Creative Commons License) 음원을 사용하고 클래식매니저의 기반 기술을 활용해, 경쟁 서비스 대비 저렴한 이용료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