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여론 왜곡 놀이터된 포털 실검, 폐지만이 답”

“인위적 실검 조작을 통한 여론 호도는 민주주의 자체를 위협한다”

가 +
가 -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실검)’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태 의원은 9월30일 “최근 사회적 논란이 된 온라인 포털 실시간 검색어(실검) 조작 관련 네이버의 검색어 트렌드와 시계열 변화 등을 분석한 결과, 정상적인 이용 행태로 볼 수 없는 검색어 입력 패턴과 이를 조장하는 행위가 다수 나타났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의 주장에 따르면 ‘조국’ 실검 조작 논란이 있었던 지난 8월27일 전후 네이버에서 ‘조국 힘내세요’라는 키워드가 급증했다. 해당 검색어는 최근 3개월간 단 하루 동안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김성태 의원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해당 키워드 입력을 독려한 정황이 다수 발견”됐다며 “실검은 특정 목적을 가진 일부 세력이 조직적으로 순위를 끌어 올려 전체 국민의 여론인 것처럼 왜곡할 수 있는 구조적인 맹점이 있다”라고 말했다.

기술적 실검 조작에 대한 의혹도 제기했다. 9월9일 수차례에 걸쳐 40대 연령의 네이버 실검 순위 중 ‘문재인 탄핵’ 키워드가 1분 만에 반대 의미인 ‘문재인 지지’로 뒤바뀌었다는 주장이다. 김 의원은 “네이버가 실시간 검색어 순위 중 특정 키워드만 직접 수정했거나 특정 목적을 가진 자가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 등을 사용한 게 아닌지 의심된다”라고 말했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일련의 실검 조작 행위에 대해 이용자가 실제 입력한 결과인 만큼, 삭제나 제재를 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성태 의원은 “네이버의 여론 영향력이 높은 상황에서 어떠한 형태로든 인위적 실검 조작을 통한 여론 호도는 민주주의 자체를 위협한다”라며 “포털 실검에 대한 왜곡과 조작은 어떠한 방법과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으며 사회적 근간을 흔드는 사실상의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글로벌 검색서비스 구글은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게시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예로 들며 “네이버와 카카오가 실시간 검색어 임의변경·삭제 논란과 매크로 등으로 의심되는 조작 행태를 근본적으로 해소할 수 없다면 해외 주요사이트처럼 실시간 검색어 자체를 운영하지 않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