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유킥보드 ‘라임’, 한국 공략 시작

500대로 출범해 연말까지 최대 1천대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가 +
가 -

국내 공유 전동킥보드 시장 경쟁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미국 공유 전동킥보드 스타트업 라임(Lime)이 아시아 첫 번째 진출국으로 한국을 선택했다. 라임코리아는 10월1일 오전 서울 정동에서 한국 진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오는 4일부터 전동킥보드 500대로 강남, 서초, 송파구에서 공식 서비스에 나선다고 밝혔다. 연말까지 최대 1천대 규모로 전동킥보드를 확대할 계획이다.

|왼쪽부터 미첼 프라이스 라임 아태지역 정부정책 및 전략 부서장, 권기현 라임코리아 대외정책담당 매니저, 조지 모리슨 라임 아태지역 국제사업 및 운영 전략 매니저.

미첼 프라이스(Mitchell Price) 라임 아태지역 정부 정책 및 전략 부서장은 “마이크로 모빌리티 수요와 성장 가능성이 높은 한국에서 라임의 전동킥보드 서비스를 선보이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현지화를 기반으로 커뮤니티 구성원 우선 전략을 통해 지역사회 성장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라임은 2017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설립된 마이크로 모빌리티 스타트업이다. 현재 시애틀, LA, 베를린, 파리, 스톡홀름, 텔아비브 등 세계 주요 도시를 포함해 5개 대륙 30여개국, 120개 이상의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구글 등으로부터 총 7억7천만달러(약 9300억원)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라임, 비싼 요금 잘 될까

라임 전동킥보드는 24시간 운영되며 기본 이용요금은 1200원이다. 분당 180원의 추가 요금이 발생한다. 처음 10분 기준 3천원 꼴을 내는 셈이다. 국내 공유 전동킥보드 서비스 대비 비싼 요금이다.

대표적인 공유 전동킥보드 스타트업 올룰로의 ‘킥고잉’은 기본 이용요금이 5분에 1천원이고 이후 분당 이용료 100원을 낸다. ‘씽씽’, ‘고고씽’도 이와 같다. ‘일레클’은 첫 5분에 500원, 이후 분당 100원을 부과하고 있다. 보험료 250원이 기본 책정된다.

경쟁업체 대비 요금이 높다는 지적에 대해 미첼 프라이스 부서장은 “라임은 제조까지 도맡아 하는 유일한 회사다. 다른 업체들은 사고가 잦지만 라임의 전동킥보드는 공유 전용으로 자체 설계해 제작한 것이기 때문에 더 강하고 튼튼하다”라고 말했다. 조지 모리슨 아태지역 국제사업 및 운영 전략 매니저는 “최신형 전동킥보드를 최적으로 관리해준다는 점 때문에 공정한 가격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국내에 도입되는 라임 전동킥보드는 최근 개발된 신제품 ‘라임 Gen 3.0(3세대)’ 모델이다. 서울은 베를린 다음 최초로 3세대 모델을 적용한 도시가 됐다. KC 전자파 적합성 인증, KC 안전 인증, ISO, EN, FCC 등을 포함한 해외 규격 인증 획득을 비롯해 UN38.3 리튬 배터리 인증 등 여러 안전 인증 절차를 통과했다. 보험은 글로벌 및 한국 모두 보장된다.

올해 말 60명 채용…‘라임주서’도 운영

이날 라임코리아는 국내 인력 채용 확대 계획도 밝혔다. 권기현 라임코리아 대외정책담당 매니저는 “올해 하반기까지 60명 정도 스태프를 채용하고 2020년 300명까지 늘릴 것”이라며 “향후 3-5년 간 사업 및 시장 환경에 따라 1천명 이상 고용도 가능할 거라고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전동킥보드 충전을 위해 ‘라임 주서(Juicer)’도 별도로 모집할 계획이다. 라임주서는 독립계약자 형태로 운영되며, 전동킥보드 충전 업무(건당 약 4천원)를 수행한다. 미첼 프라이스 부서장은 “라임주서는 근무시간의 자율성이 크다. 기업에게는 유연성을 담보해주고, 대학생이나 은퇴자 등 부업이 필요한 이들에게는 금전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지 모리슨 라임 아태지역 국제사업 및 운영 전략 매니저는 “서울은 대중교통 체계가 아주 잘 갖춰져 있다. 자동차 이용을 대체할 수도 있겠지만, 대중교통을 타고 난 후에 이동하는 수요가 많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기존 교통망이 다 커버하지 못하는 라스트마일 이동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