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코-KEB하나은행 손잡고 ‘해외송금’ 선보인다…전세계 81개국 송금 지원

수수료는 5천달러를 기준으로 이하 금액엔 5천원, 초과금액엔 7천원, 정액화해 책정

가 +
가 -

간편금융 플랫폼 기업 NHN페이코가 국내 최대 외국환 전문 은행 KEB하나은행과 손잡고 ‘페이코(PAYCO)’ 앱에 전세계 81개국으로 모바일 송금할 수 있는 ‘페이코 해외송금’ 서비스를 추가했다.

페이코 해외송금은 이용자가 은행 방문 없이 페이코 앱을 통해 24시간 365일(은행 점검 시간 제외 23시30분-00시30분) 미국, 캐나다, 일본 등 전세계 81개국에 있는 지인에게 보다 빠르고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다. 복잡한 절차를 최소화해 국내 이용자와 해외에 있는 이용자간 송·수금 이용 편의를 높였다. 페이코 해외송금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페이코 앱에서 간편결제 계좌와 송금 회원 정보를 등록하면 되고, 한번 등록한 이후부터는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다. 환율은 송금 시점을 기준으로 실시간 반영한다. 해외 송금을 보낼 때 환율을 실시간으로 적용하기 때문에 1-2분 차이를 두고 적용되는 환율이 달라질 수 있다.

NHN페이코는 “페이코 해외송금 서비스는 지난 7월 환전 서비스 출시 이후, ‘간편외환’ 서비스 확대 차원에서 마련됐다”라며 “모바일 금융 이용자 편의를 증대하기 위해 외환을 비롯한 금융 서비스를 다양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페이코 해외송금을 이용하면 기존의 해외송금이 요구했던 스위프트(SWIFT) 코드 및 현지 은행명 및 은행 주소 등의 서류 작성과 심사 대기 없이, 송금 국가와 금액, 송·수취인 정보 입력만으로 기존 3-5일이 걸렸던 송금 시간을 빠르면 10분 이내로 단축해 송금할 수 있다. 또한 수취인의 은행, 계좌번호 등 계좌정보가 없다 해도, 상대방 휴대폰 번호 입력으로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다.

| (왼쪽부터) KEB하나은행 조종형 외환사업단장, NHN 페이코 최명환 페이먼트정책실 이사.

| (왼쪽부터) KEB하나은행 조종형 외환사업단장, NHN 페이코 최명환 페이먼트정책실 이사

페이코 해외송금은 다양한 수취 채널을 마련해 수취 이용 편의도 높였다. 송금을 받는 이용자는 국가별 현지 계좌나 모바일 월렛으로 입금 받을 수 있으며, 페이코 송금 도착 문자를 가지고 현지 은행을 포함한 제휴 기관의 영업점을 방문해 직접 금액을 수령할 수도 있다.

수수료는 5천달러(USD) 기준 이하 금액 송금 시에는 5천원, 초과 금액 송금에는 7천원을 정액 부과한다. 특히, 송금 시 현지 수취은행 수수료를 함께 지급할 수 있어 해외 현지에 있는 수취인은 송금 보낸 금액을 수수료 차감 없이 그대로 받을 수 있다.

한편,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NHN페이코는 올해 말까지 송금 수수료를 인하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USD 기준 5천달러 이하 송금 시 수수료를 2천원으로 하향 적용하고, 페이코 제휴 계좌인 ‘PAYCO KEB하나은행 계좌’를 발급 받아 송금에 사용하면, 최초 거래 건에 한해 페이코 포인트 1천원을 추가로 지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