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한국중부발전, 5G 스마트발전소 구축 맞손

5G 기반 발전소 업무 효율화

가 +
가 -

5G 기술 기반의 스마트발전소가 생긴다. 발전소 현장에서 작업자와 관제센터가 실시간으로 현장 상황을 공유할 수 있게 되고, 위험 상황을 자동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된다.

KT와 한국중부발전은 충남 보령 중부발전 사옥에서 ‘5G 기술 선도를 위한 스마트 발전소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월3일 밝혔다. 양사는 5G 기술을 활용한 발전소 혁신에 협력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KT 이창근 공공고객본부장과 중부발전 김호빈 기술본부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발전소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스마트 발전소 구현을 위한 5G 서비스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5G 네트워크에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지능형 CCTV, 디지털트윈(가상 시스템) 등의 ICT 기술을 융합해 기존 발전 업무를 효율화하고 작업 안정성을 높일 계획이다.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스마트 글라스를 통해 작업자와 관제센터가 실시간으로 현장 작업 상황을 공유해 효율적인 작업을 가능해지고, 관제센터에서 개별 작업 인원들의 위치와 위험 상황을 자동으로 모니터링해 안전성을 높이는 식이다.

양사는 단계적으로 혁신 서비스를 발굴하고, 전 사업장으로 5G 혁신 기술을 확대할 예정이다.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기술본부장은 “중부발전은 출범 이래 안정적이고 경제적인 친환경 에너지를 공급하는 데 힘써왔다”라며 “KT의 5G 기술을 활용하여 더욱 안전하고 경제적인 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창근 KT 공공고객본부장은 “KT의 5G 역량을 통해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5G 스마트발전소를 중부발전과 함께 구축하고, 국가 에너지 산업을 선도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