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베이직, 수도권 전역으로…카카오 ‘벤티’와 맞붙을까

출발지역에는 △위례신도시 △경기 광명시 △부천시 △성남시 수정구를 추가하기로 했다.

가 +
가 -

카카오모빌리티가 대형택시 ‘카카오T 벤티’ 출시를 준비하는 가운데, 브이씨엔씨(VCNC)가 ‘타다 베이직’ 서비스 지역을 수도권 전역으로 확장한다. 올해 말 수도권 지역에서 두 서비스의 맞대결이 예상된다.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 운영사 VCNC는 10월4일 기사 포함 렌터카 호출 서비스 ‘타다 베이직’의 도착지역을 올해 말까지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전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VCNC는 지난해 10월 서비스 출시 당시 서울 및 경기 일부에 한정됐던 타다 베이직 이용지역을 올해 상반기 인천을 포함한 수원, 고양, 안양 등 수도권 15개 지자체로 확대했다.

현재 타다 베이직 출발 가능 지역은 서울,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과천시, 인천(일부 제외) 등이다. VCNC는 서울로의 이동수요 및 인접성 등을 고려해 △위례신도시(성남/하남) △경기 광명시 △부천시 △성남시 수정구를 출발지역에 추가하기로 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는 전국민에게 이동의 공백 없이 언제 어디서든 좀 더 나은 이동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 지역 및 라인업 확대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 자회사 카카오모빌리티는 대형택시 서비스 ‘카카오T 벤티’를 이달 안에 출시하기 위해 100여개 법인택시 회사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벤티는 타다 베이직처럼 △바로배차 △탄력요금제 시스템으로 운영되며 서울·인천·경기 지역에서 우선 서비스될 예정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