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진 엔씨 대표, “게임 업계 생산성 떨어져…주 52시간제 보완 필요”

국회 문체위 엔씨 방문 중 작심 발언

가 +
가 -

|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주 52시간제가 국내 게임 산업 경쟁력을 떨어트린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중국 게임사가 물량 공세에 나서고 있는 반면, 국내 게임사는 생산성이 점점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김택진 대표는 10월8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문체위)의 판교 엔씨소프트 사옥 방문 중 게임 업계의 고충을 토로했다. 김택진 대표는 지난해부터 시행된 주 52시간제에 대해 언급하며 “정부 시책을 따라가야 하지만, (국내 게임 업계) 생산성이 떨어지고 있는 현실을 고려해봐야 한다”라며 “중국은 6개월에 새로운 프로덕트들(게임)이 나오는데 우리나라는 연내 게임을 생산할 수 없을 정도로 생산성이 떨어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김 대표는 “생산성을 어떻게 극복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계속 유지해나갈 것인가가 지금 게임 업계가 당면한 가장 큰 문제”라며 “게임 산업에 대한 이해를 통해 이런 부분을 여러모로 지원해준다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업체들과 경쟁 안돼…업계 특성 고려한 지원 있어야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문체부 국정감사의 일환으로 게임 업계의 현안을 듣기 위해 엔씨와 한국콘텐츠진흥원 산하 글로벌 콘텐츠센터를 방문했다. 문체위 측은 여러 게임사 가운데 일정과 여건이 맞는 대표 업체로 엔씨를 선정해 방문하게 됐다고 밝혔다.

엔씨 사옥에 방문한 의원들은 게임 산업 전반에 대한 소개와 함께 업계의 고충을 전해 들었다. 한국게임산업협회의 게임 산업 전반에 대한 브리핑에 이어 엔씨의 회사 브리핑, 엔씨 모션캡쳐 기술 시연, 사옥 투어 등이 진행됐다.

김택진 대표의 발언은 안민석 문체위 위원장의 게임 업계 고충을 들어보자는 즉석 제안으로 예정되지 않은 가운데 나왔다.

엔씨를 방문한 문체위 위원들에게 김택진 대표는 “하드웨어의 총아인 반도체처럼 게임은 소프트웨어의 총아이고 게임 산업이 생각 이상으로 크다”라며 “저희들이 더 나은 경쟁력을 갖고 국가 경제에 좀 더 이바지하고자 하는 마음을 갖고 있기 때문에 많이 도와주셨으면 한다”라고 호소했다.

|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와 이야기를 나누는 국회 문체위 위원장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날 문체위 소속 이동섭 바른미래당 의원은 “한 게임 회사에서 한 해에 1조, 7천억원을 벌고 국외에서 70% 이상의 수익을 창출할 정도로 엄청난 산업으로 성장했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라며 “게임 현장에 방문해서 확실하게 지원해주자는 의도로 자리했고, 게임 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함께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체위 위원장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밤샘 작업하고 집중적으로 일을 하는 특성이 있으니까 그런 업계 특성을 고려해달라는 요청인데 이런 이야기는 충분히 전달됐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