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해피빈, 누적 기부금 1천억원 넘어”

"일상생활에서 기부 습관 만들어..."

가 +
가 -

네이버 온라인 기부 플랫폼 해피빈이 누적 기부금 1천억원을 돌파했다. 최인혁 해피빈 재단 대표는 지난 10월8일 열린 ‘네이버 커넥트(NAVER CONNECT) 2020’에서 네이버 온라인 기부 플랫폼인 해피빈의 성과를 발표하며 이 같은 기록을 공유했다.

최인혁 대표는 “네이버는 해피빈을 통해 오랫동안 진정성을 가지고 꾸준히 기부 서비스를 진행해왔다”라며 지난 15년간 해피빈의 성장 과정에 대해 소개했다.

해피빈은 지난 2005년 기부자와 공익단체를 연결하는 온라인 기부 플랫폼으로 출발했다. 15년 동안 누적 기부금 1천억원을 기록하고 있으며, 누적 기부자수는 1천만명 이상, 지원한 공익 단체는 6천여곳에 달한다.

해피빈은 사용자들이 일상생활에서 기부하는 습관을 만들고, 기술의 발전에 따라 플랫폼 역시 발맞춰 성장해왔다고 말했다. 네이버 공익 주제판 ‘함께N’ 서비스, 네이버페이 결제 도입 등으로 기부의 진입장벽을 낮췄고, 정기 기부 활성화를 위한 ‘정기저금’ 시스템도 도입했다. 이와 같은 노력으로 기업과 사용자들의 기부 참여가 크게 늘어, 최근 5년간 해피빈 기부 모금액 중 사용자 참여가 35%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이와 더불어 해피빈은 사회적 기업, 창작자, 스몰비즈니스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펀딩 프로젝트를 통해 5년동안 누적 100억원이 넘는 후원금을 쌓았다. 해피빈 펀딩 프로젝트는 비영리 분야의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사용자들의 공익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방법의 하나로, 5년동안 500개 이상의 프로젝트에 33만명의 이용자가 참여했다는 설명이다.

최 대표는 2017년부터 해피빈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지원사업인 ‘공감가게 프로젝트’를 통해 사회적 기업이 공감가게를 통해 온라인에서 플랫폼을 만들고 콘텐츠를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한 결과 취약계층 고용창출, 기업참여 유도 확대 등의 효과를 이뤘다고 밝혔다.

올해는 사용자들이 해피빈 내에 다양한 단체와 소셜 벤처와 함께하는 공익 현장을 직접 체험하거나, 사회적기업이나 협동조합이 주최하는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네이버 예약서비스와 연계한 ‘가볼까’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를 통해 ‘가볼까’에 참여한 사회 단체들은 내부 리소스 절약, 새로운 기부자 만남, 일정, 결제 및 알림 등을 한번에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이외에도 해피빈은 셀러브리티, 야구단, 방송 프로그램, 기업 등 다양한 사회 주체들과 함께 ‘굿액션 캠페인’을 진행하며, 기부 방법과 참여 방식 등을 다양화하고 있다.

최 대표는 “앞으로도 해피빈은 공익 현장의 변화와 필요를 빠르게 발견하고, 다양한 주체들의 공익 활동이 비즈니스로 연결되고 성장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