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내달 ‘시간제 이륜차 보험’ 출시

가 +
가 -

배달앱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이 KB손해보험, 인슈어테크 업체 스몰티켓과 손잡고 ‘시간제 이륜자동차 보험’ 상품을 개발, 11월부터 적용한다고 10월14일 밝혔다. 시간제로 일하는 오토바이 배달 라이더(운전자)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방편이다.

3사가 합작한 ‘시간제 이륜자동차 보험’은 국내 최초로 보험이 필요한 시간 동안만 가입할 수 있는 시간제 보험 상품이다. 배달의민족이 최근 도입한 시간제 배달근무 방식인 ‘배민커넥트’를 위해 탄생한 보험이다.

이 상품은 배민커넥트 라이더가 가정용 이륜차보험을 KB손해보험에 가입하고 있다면 배달 근무를 하는 동안 시간 단위로 유상운송보험이 자동 적용되기 때문에 기존 보험들보다 편리하고 비용면에서 합리적이다. 배달 근무 중 사고가 발생해 보험 처리를 받아도, 라이더가 기존에 가입한 차량 보험에 보험료 할증 등의 불이익이 전가되지 않도록 구성했다.

기존 ‘유상운송용 이륜차 보험’은 개인이 감당하기에 보험료가 높고 보험사에서도 가입 승인을 꺼리는 경우가 많았다. 배달의민족은 이번에 출시되는 상품이 남는 시간에 배달 근무로 추가 소득을 얻으려던 이들의 보험 사각지대를 채워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배달 업무는 안전이 최우선이기에 배민커넥트 구상 단계부터 KB손해 보험, 스몰티켓과 협의해 상품을 준비해왔다”라며 “모두의 노력으로 배민커넥트 출시 시점에 라이더의 위험 보장 방안을 만들 수 있었다. 배민커넥트의 모든 라이더가 안전하게 근무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배달의민족은 금융감독원의 상품 승인 전까지 배민커넥트 라이더가 안심하고 업무에 종사할 수 있도록 유상운송용 이륜차 보험 가입을 전액 지원하고 있다. 상품이 승인되는 11월 이후부터 배민커넥트 라이더들은 시간 단위 보험을 가입하게 된다.

이번에 출시하는 ‘시간제 이륜자동차 보험’은 가정용 오토바이를 이용하는 라이더를 대상으로 한다. 배달의민족은 앞으로도 KB손해보험 및 스몰티켓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다양한 개인 이동 수단에 대한 안전보장 방법을 고민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