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백기 든 타다, “렌터카 차량 더 안 늘린다…요금도 올릴 것”

2019.10.16

타다 운영사 VCNC가 연말까지 ‘타다 베이직’ 증차를 중단한다. 정부가 택시제도 개편 법안을 입법 추진 중인 상황에서 타다 차량을 증차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경고한 데 따른 조치다. VCNC는 추후 택시와 협력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으나 난관이 예상된다.

VCNC는 10월16일 “택시와의 상생협력을 포함한 국민편익 증대를 위해 연말까지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중단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택시 기반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을 확대하고, 타다 베이직의 요금을 인상해 택시업계와의 경쟁을 최소화하는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사면초가 타다, 일보 후퇴

이달 7일 VCNC는 타다 출시 1주년을 맞아 내년까지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차량을 1만대로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 수요에 맞춰 타다 베이직, 프리미엄, 어시스트, 가맹 등 지역별 상황에 맞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었다.

‘1만대’의 후폭풍은 거셌다. 같은날 국토교통부는 이례적으로 보도 참고자료를 내고 “(VCNC의 발표가) 현재 논의 중인 택시제도 개편을 원점으로 돌리고, 사회적 갈등을 재현시킬 수 있다”라며 타다를 비판했다.

현재 국토부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을 위해 택시·플랫폼 업계와 실무기구를 구성하고 법안을 논의 중이다. 법안에는 VCNC와 같은 플랫폼 사업자가 운영할 수 있는 차량 대수의 총량을 정부가 정한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VCNC가 밝힌 증차 계획은 정부의 방침과는 배치되는 행보로 읽혔다.

현행법상 자동차 대여사업자는 승차정원 11-15인승 승합차를 임차하는 이에게 운전자를 알선할 수 있다. VCNC는 이 조항에 근거해 11인승 승합차인 카니발 차량으로 지난해 10월부터 타다 베이직을 운영해왔다. 이에 국토부는 타다 서비스의 법적 근거가 되는 시행령을 손질해서라도 타다를 제재하겠다고 경고했다.

택시업계도 타다의 증차 계획에 즉각 반발했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8일 쏘카 본사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타다는 명백한 불법”이라며 목소리를 냈다. VCNC 모회사 쏘카 2대 주주인 SK에도 투자를 전면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달 말에는 1만여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사태 수습을 위해 박재욱 VCNC 대표는 기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바뀌게 될 법과 제도를 준수하며 사업목표를 달성하겠다”라고 밝혔다. 타다 베이직은 증차하지 않겠다고 못박은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타다 베이직 요금은 올리고, 타다 프리미엄은 ‘승합차’로

VCNC는 택시업계와 최대한 협력하겠다는 방침이다. 우선 타다 베이직 요금을 인상해, 중형택시와의 경쟁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VCNC 관계자는 “타다 베이직은 출시 당시 택시보다 약 30% 비싸게 설계했다. 이후 택시요금이 인상되면서 기본요금 수준이 비슷해졌는데, 이를 고려해 현재 택시요금보다 높은 수준으로 요금을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신 20㎞ 이상 장거리 할증요금은 낮추는 방식으로 합리적인 요금을 제공하겠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지난 7월 선보인 고급택시 호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은 확대할 계획이다. 타다 프리미엄은 개인택시 및 법인택시 참여로 운영되는 서비스다. 또 세단 차량 중심인 타다 프리미엄을 승합차(카니발)와 전기차 등으로 다양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VCNC 관계자는 “타다 프리미엄에 참여하는 택시기사의 선택권을 다양화하는 취지”라고 말했다. 차량이 달라질 경우 요금 조정이 이루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택시기사가 승합차로 타다 프리미엄을 운행하게 될 경우, 카카오모빌리티가 이달 출시를 계획하고 있는 대형승합택시 ‘카카오T 벤티’와 동일한 성질의 서비스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택시제도 개편안에 한국에 혁신 모빌리티 서비스가 가능할 수 있는 방안이 포함될 수 있도록 적극 논의하는 한편 택시업계와 다양한 차종과 제휴를 통해 심도 있는 상생협력 방안을 협의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택시업계와의 협력은 불투명하다. 이날 서울개인택시조합은 VCNC 발표에 대해 “타다가 버릇없이 요금을 올리고 내리고 할 위치에 있지 않다”라며 비판했다.

이어 “정부와 정치권이 나서서 타다의 불법을 막으려 하자 타다가 급하게 꼼수를 쓰고 있다”라며 “증차를 더 하지 않는다고 해도 1400대가 이미 운행되고 있다. 타다가 서비스를 전면 중단할 때까지 집회는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