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멤버스, “데이터 분석으로 고객 경험 디자인”

가 +
가 -

빅데이터 컨설팅 컴퍼니 롯데멤버스가 10월17일 ‘데이터 애널리스틱스로 고객 경험을 디자인하다’라는 주제로 롯데호텔월드점에서 2019 L.POINT 애널리틱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L.POINT 애널리틱스 컨퍼런스는 유통/제조업계 종사자들과 관련 기업 관계자 400여명이 한 자리에 모여 고객들의 데이터를 활용하고, 분석정보 기반의 인사이트를 논의했다. 글로벌 로열티 솔루션 기업 에이미아(AIMIA)의 부사장 케빈 발드윈과 가격 책정 및 프로모션 전문가인 휴 바커 박사가 연사로 나서, 고객 중심의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한 사례와 데이터와 플랫폼을 활용한 효과적인 마케팅 노하우를 공유했다.

| 강승하 롯데멤버스 대표이사

| 강승하 롯데멤버스 대표이사

강승하 롯데멤버스 대표이사는 CEO세션 기조연설에서 “우리는 일상 속 많은 부분에서 데이터에 기반해 움직이고 행동한다. 롯데멤버스는 고객들의 데이터를 분석하고 비즈니스에 적용하여, 고객 경험과 비즈니스 파트너의 가치를 디자인하기 위해 아낌없는 투자하고 있다. 이번 컨퍼런스가 데이터 분석정보의 인사이트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데이터 분석 정보와 이를 활용해 사업 성과를 모색할 수 있는 공통 세션(1부)과 비즈니스 상황에 맞는 고객 데이터 활용 방안에 대해 실제 사례를 공유하는 트랙별 세션(2부)으로 진행되었다.

공통 세션에서 케빈 발드윈 에이미아 부사장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가 사라지면서 고객들은 통합된 채널에서 쇼핑하길 원하기 때문에, 고객들에게 연결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데이터 분석정보를 바탕으로 고객이 원하는 선택을 제안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태홍 롯데멤버스 컨설팅부문장은 고객 구매 행동 분석 사례와 데이터 분석정보의 활용 방안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데이터 애널리스틱스는 기업들이 경쟁우위를 가름하는 필수 요소가 되었다”라며 데이터를 활용한 고객 경험 설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최근 롯데멤버스는 글로벌 로열티 솔루션 기업 에이미아와 손잡고, 3900만 엘포인트 회원들의 빅데이터에 기반한 상품 분석 사이트 플랫폼 LAIP(L.POINT-Aimia Insights Platform)을 출시해, 유통·제조사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는데, 앞으로 롯데 계열뿐 아니라 다양한 유통/제휴사들과 협업을 넓혀 갈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