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중에 ‘한드’ 볼까”…’웨이브고(wavve go)’ 출시

동남아 7개국에서 이용 가능하다.

가 +
가 -

웨이브가 해외여행 시에도 국내 동영상 콘텐츠를 볼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놨다.

OTT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는 동남아시아 7개국(싱가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라오스, 태국)에서 스트리밍이 가능한 ‘웨이브고(wavve go)’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0월21일 밝혔다.

유료 이용자는 앞으로 웨이브 앱을 해외에서 실행하면 지상파 방송 및 종편 콘텐츠를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다. 국내에서 설치한 스마트폰, 태블릿 앱에서만 허용되며 PC 등 기타기기는 지원하지 않는다. 한번에 최대 7일 동안 이용할 수 있다.

국내에서 개인 모바일 기기에 콘텐츠를 저장한 경우에는 비행기 및 해외여행 시 오프라인 환경에서도 동영상 시청이 가능하다.

웨이브는 국내 가입자에 대한 해외 시청 지원을 시작으로 현지 교민 대상 서비스, 해외 직접 진출 등 단계별로 글로벌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조휘열 콘텐츠웨이브 플랫폼기술본부장은 “웨이브고는 본격적인 글로벌 진출에 앞서 유료이용자 대상 서비스 지역 범위를 확대하는 의미가 있다”라면서 “이용자 호응도에 따라 콘텐츠와 대상 국가를 점차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