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 매체 기사 이름만 바꿔…16개 매체, 포털에서 퇴출“

가 +
가 -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는 10월18일 전원회의를 통해 허위사실 기재가 적발된 16개 매체의 뉴스 제휴 신청을 무효 처리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심의위원회는 상반기에 통과한 합격 매체 전체를 대상으로 허위사실 기재여부를 검증했다. 그 결과 뉴스스탠드 1개, 뉴스검색 15개 매체가 타 매체 기사를 바이라인만 바꿔 자체 기사로 제출하는 등 의도적으로 허위사실을 기재했음을 확인했다.

이에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 제 10조 6항 ‘뉴스제휴를 위해 제출된 자료에 의도적 허위사실이 발견될 경우 당해 회차에서 해당 매체의 신청은 무효 처리한다’는 기준에 따라 신청을 취소했다.

심사 규정에 따르면 자체 기사는 ▲언론사가 직접 기획하고, 취재해 생산한 기사 ▲정부 및 기관, 단체, 기업 등의 보도 자료, 타 매체 기사, SNS나 인터넷 등에 공개된 미디어 콘텐츠에 대해 직접 분석 및 추가 취재∙평가∙비교∙의견 등을 담아 재생산한 기사로 정의돼 있다.

심의위원회 입점소위 이율 위원장은 “제휴 통과 최종심사 과정에서 허위 사실을 기재한 매체들을 적발했다”라며 “앞으로도 뉴스제휴평가 절차를 악용하는 매체가 없도록 철저하게 심사에 임하고, 고의로 허위사실을 기재한 매체들에 대해서는 패널티를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재입점 심사 주기 규정도 개정됐다. 허위사실 기재로 신청이 무효처리된 매체는 신청 무효 처리일로부터 1년 간 제휴 신청할 수 없도록 조항을 신설했다. 또 재평가를 통과하지 못한 매체는 계약해지일 또는 제휴 영역 변경일로부터 1년 간 제휴 신청을 할 수 없다. 심의위원회는 “기존에는 다음 회차 뉴스 제휴 심사시 신청할 수 있었으나, 개선에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이와 같이 변경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2019년 하반기 뉴스 제휴 평가는 오는 22일부터 11월4일까지 2주 동안 진행된다. 접수매체에 대한 평가는 서류 검토를 거쳐 11월 중 시작되며, 심사기간은 신청 매체 수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