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듀얼 스크린 달린 ‘LG G8X 씽큐’…북미 시장에서 통할까

2019.10.23

LG전자는 10월23일 북미 시장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G8X 씽큐(LG V50S 씽큐)’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내달 1일부터 AT&T, 스프린트 등 美 유력 통신사를 시작으로 미국, 캐나다 등 북미에 순차 출시한다. LTE 모델이다. 시장 수요와 상황에 맞춰 제품 사양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며 완성도 높은 제품을 공급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 LG V50S 씽큐 북미 버전인 ‘LG G8X 씽큐’. LTE 모델을 우선 출시한다.

LG G8X 씽큐는 LG전자가 주력 시장인 북미에 듀얼 스크린을 처음 선보이는 제품이다. 듀얼 스크린은 화면 두 개를 이용해 서로 다른 앱을 동시에 구동하는 ‘동시 사용’과 앱 UI를 두 화면에 확장하는 ‘분리 사용’이 모두 가능, 다양한 작업을 동시에 처리하는 멀티태스킹에 적합하다.

LG전자는 실용성이 높은 듀얼 스크린 방식이 한국 시장에서 의미 있는 인정을 받고 있는 만큼 북미서도 빠르게 자리잡아 갈 것으로 기대했다. 실제로 현지 IT 매체인 <안드로이드센트럴>은 “LG 듀얼 스크린의 특별한 디자인이 여러 측면에서 폴더블보다 현실적 (Incredibly unique design makes more sense than foldable in many ways)”이라고 평가했다. <GSM아레나>는 “커버 디스플레이와 카메라 성능과 같이 주목할 만한 개선점이 많다(I can find huge improvements; always on-display and camera features)”라고 적었다.

LG G8X 씽큐는 LG V50 씽큐 플랫폼을 바탕으로 했다. 고객이 실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기능 향상에 집중했다. 3200만화소 전면 카메라는 후면 카메라에 버금가는 성능을 기대할 수 있다. ▲피사체 움직임에 따라 셔터 속도를 최적화하는 ‘AI액션샷’ ▲초고화질 영상을 짧게 압축해 담아내는 ‘4K타임랩스’ ▲흔들림 없이 안정적인 영상촬영이 가능한 ‘스테디캠’ ▲마이크 감도를 극대화시킨 ‘ASMR 동영상 촬영’ 등 콘텐츠 제작에 특화된 기능을 담았다.

이연모 LG전자 단말사업부장(전무)은 “LG 듀얼 스크린의 뛰어난 실용성을 앞세워 주력 시장인 북미에서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이태리, 일본, 독일, 스페인 등 글로벌 주요 국가에도 LG G8X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을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aspen@bloter.net

읽을 가치가 있는 글을 쓰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