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삼성, ‘아무거나’ 지문인식 해결나서…신뢰 회복할까

2019.10.23

삼성전자가 최근 불거진 초음파식 지문 인식 문제를 해결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배포를 시작했다. ‘갤럭시S10’, ‘갤럭시노트10’ 시리즈 등에 탑재된 화면 내장형 초음파식 지문 인식 기능이 일부 실리콘 케이스를 씌운 상태에서 등록되지 않은 지문과 다른 신체 부위, 사물로 풀려 큰 논란이 됐다. 이 과정에서 삼성전자 측의 안일한 대응도 도마 위에 올랐다. 삼성전자가 이번 업데이트로 잃어버린 신뢰를 되찾을 수 있을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 <블로터>가 진행한 테스트에서도 ‘갤럭시노트10’ 지문 인식은 쉽게 뚫렸다.

지문인식 오류 SW 업데이트 어떻게?

삼성전자는 10월23일 오후 삼성 멤버스를 통해 지문 인식 오류 관련 소프트웨어 패치 업데이트를 시작했다고 알렸다. 삼성전자는 해당 공지를 통해 “지문인식 이슈로 고객 여러분께 불편함을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라며 “이슈 해결을 위한 S/W 패치를 고객 여러분께 순차적으로 업데이트해 드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업데이트 대상이 된 모델은 ‘갤럭시노트10’, ‘갤럭시노트10 플러스’, ‘갤럭시S10’, ‘갤럭시S10 플러스’, ‘갤럭시S10 5G’ 등이다.

업데이트 방법은 간단하다. ▲상단 알림바에서 ‘생체인식 업데이트’ 알림 선택 ▲업데이트 팝업이 열리면, 하단 ‘업데이트’ 선택 ▲업데이트 진행, 완료 순으로 진행하면 된다.

삼성전자는 “전면 커버를 씌운 상태에서 지문을 등록한 경우 또는 전면 커버를 씌운 상태에서 한 번이라도 지문 인증을 사용한 경우에는 전면 커버를 제거한 상태에서 다시 등록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권고했다. 또 “돌기 패턴이 있는 전면 커버는 지문 등록 또는 지문 인증이 안될 수 있으므로 사용을 피해주시기 바란다”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문제에 대해 “전면커버를 사용할 경우 일부 커버의 돌기패턴이 지문으로 인식되어 잠금이 풀리는 오류”라고 설명해왔다. 삼성전자는 전면 실리콘 커버 등을 사용해 지문을 등록할 경우 보안을 보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문제 키운 삼성전자…신뢰 회복할 수 있을까

이번 사태는 이전의 생체 인식 해킹 사건과 달리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문제가 됐다. 마음만 먹으면 실리콘 케이스만으로 다른 사람의 개인정보를 들여다보고, 은행 및 결제 기능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사전 이용자 제보에도 불구하고 해외에서 문제가 터지자 뒤늦게 대응에 나서는 등 삼성전자 스스로 문제를 키웠다는 평가가 나온다.

문제가 알려지면서 이용자들은 삼성전자를 조롱하듯 ‘지문인식 챌린지’에 나서기도 했다. 등록되지 않은 지문 외에도 발가락, 터치 펜, 지우개, 먹던 감, 피규어, 아이폰 모서리 등으로 잠금 해제에 성공했다는 ‘인증샷’이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퍼졌다.

금융권에서도 대응에 나섰다. 대다수의 은행사와 카드사가 갤럭시S10·갤럭시노트10 시리즈에서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지문 인증을 끄고 다른 보안 인증 수단을 쓸 것을 권고하고 있다. 금융감독원도 해당 문제를 모니터링하며 전 금융사를 대상으로 소비자 피해 영향도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 ‘갤럭시노트10’에 탑재된 화면 내장형 초음파식 지문 인식

글로벌 은행, 결제 서비스 등에서도 문제가 된 제품의 지문인식 기능을 막았다. 영국 대형 은행 냇웨스트와 네이션와이드빌딩소사이어는 ‘갤럭시S10’ 이용자의 모바일뱅킹 앱 다운로드를 막거나 지문 인식 방식의 로그인을 차단했다. 중국의 대형 은행인 중국은행은 갤럭시S10, 갤럭시노트10과 더불어 태블릿 제품 ‘갤럭시탭S6’의 지문 인식 로그인 기능을 막았다. 중국의 양대 결제 서비스인 알리페이와 위챗페이도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의 지문 인식 기능 지원을 중단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업데이트 공지사항을 통해 “삼성전자는 제품의 보안성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생체인증 기능 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개선과 업데이트를 통해 보안성 강화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