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카카오, 3천억 주식 맞교환…‘ICT 동맹’ 구축

지분 교환이 수반돼, 전방위적인 파트너십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가 +
가 -

카카오와 SKT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전방위적인 사업 협력에 나선다.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 ICT산업을 선도하겠다는 포부다.

SK텔레콤(이하 SKT)은 카카오와 미래 ICT분야 사업 협력을 위해 3천억원 규모의 주식을 맞교환하는 방식으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다고 10월28일 밝혔다.

SKT가 3천억원 규모의 자기주식을 카카오에 매각하고, 카카오는 신주를 발행해 SKT에 배정하는 방식으로 지분을 맞교환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SKT는 카카오 지분 2.5%를, 카카오는 SKT 지분 1.6%를 보유하게 된다.

양사는 지속적인 협력 구조를 만들기 위해 ‘시너지 협의체’를 신설, 사업 협력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유영상 SKT 사업부장과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가 ‘시너지 협의체’의 대표 역할을 수행한다. 정기 미팅을 통해 상호 협력 사항에 대해 의사결정할 예정이다.

통신, 쇼핑, 콘텐츠 결합… ‘시너지’ 기대

우선 국민 메신저인 ‘카카오톡’과 5G 사업자인 SKT의 서비스 역량을 결합해 이동통신 서비스 전반에 걸친 고객 경험 혁신에 나선다. 카카오 측은 “카카오 플랫폼에 SKT의 이동통신 서비스 이용 및 혜택 등이 결합되면 강력한 서비스 혁신이 가능하고, 고객의 편익이 극대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양측은 ▲양사가 보유한 인공지능(AI), 5G 등 미래 기술 협력, ▲양사의 콘텐츠와 플랫폼 협업을 통한 디지털 콘텐츠 분야 경쟁력 강화, ▲커머스 분야에서의 시너지 창출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할 방침이다. 5G에 맞는 특화 서비스에 대해서도 공동 협력한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이끈 배재현 카카오 투자전략담당(부사장)은 “이번 협력은 단순한 사업 협력 계약과 달리 상호 주식 교환이 수반되어 보다 강력하고 전방위적인 파트너십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며 “최소 1년 이상 상호 지분을 보유하는 동안 속도감 있게 구체적인 사업 협력안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영상 SKT 사업부장은 “카카오와의 이번 파트너십은 미래 ICT의 핵심이 될 5G, 모바일 플랫폼 분야의 대표 기업이 힘을 합쳐 대한민국 ICT 생태계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국내 ICT 산업 전반과 고객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국내 ICT 기술과 서비스 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기회로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