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천사 OST 펀딩, 26억원 모였다 “국내 크라우드펀딩 ‘신기록’”

밀레니얼 세대가 펀딩 성공을 이끌었다.

가 +
가 -

만화영화 ‘달빛천사’가 국내 크라우드펀딩 역대 최다 금액을 모으며 신기록을 세웠다.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텀블벅은 지난 9월27일 시작된 ‘달빛천사15주년기념 국내정식OST발매 프로젝트’가 약 한 달 만에 7만명이 넘는 후원자로부터 26억원 이상의 후원액을 모금하는 데 성공했다고 10월30일 밝혔다. 국내 크라우드펀딩 역대 최다 모금액인 후원액 20억원을 경신했다.

달빛천사는 지난 15년 전 국내에서 방영된 일본 만화영화다. 가수를 꿈꾸는 소녀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성우 이용신 씨가 해당 만화영화에서 사용된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OST) 앨범 발매를 위해 프로젝트를 개설했다. 달빛천사 OST 중 총 4곡에 대한 커버 라이선스 비용과 세션 녹음, 가창, 믹싱 등을 위한 자금 마련이 목표였다.

이 프로젝트는 개설과 동시에 당초 목표 금액인 3300만원의 5배가 넘는 약 1억8천만원의 후원금이 모이면서 화제가 됐다. 이어 개설 4일 만에 10억원을 돌파하는 등 후원 지표가 가파른 상승 곡선을 보였다. 최종적으로 약 한 달간의 펀딩 기간 동안 26억원이 넘는 액수가 모였다.

텀블벅은 ‘달천 세대’로 불리는 ‘팬덤’이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으로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달빛천사를 시청하면서 학창시절을 보낸 이들이 성인이 된 이후 좋아했던 만화영화 OST가 정식으로 발매되자 후원과 더불어 SNS에 해당 소식을 적극적으로 전파, 개개인이 마케터 역할까지 했다는 분석이다.

염재승 텀블벅 대표는 “달빛천사 OST 발매로 문화예술 콘텐츠가 가지고 있는 잠재력을 재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불가능할 것이라 생각했던 것들을 현실화할 수 있도록 징검다리 역할을 하기 위해 커뮤니티 기능을 강화하고, 다채로운 기획전을 꾸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