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3분기 영업이익 2021억원 기록…2년 만에 개선

가 +
가 -

네이버가 시장의 예상치를 웃도는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네이버는 3분기 연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9.1%, 전 분기 대비 2.1% 늘어난 1조6648억원을 기록했다고 10월31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202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9% 감소했으나 전 분기 대비 57.5%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853억원을 거뒀다.

사업 부문별 영업수익과 비중은 ▲광고 1527억원(9%) ▲비즈니스플랫폼 7193억원(43%) ▲IT플랫폼 1163억원(7%) ▲콘텐츠서비스 545억원(3%) ▲라인(LINE) 및 기타플랫폼 6220억원(38%)으로 나타났다.

우선 ▲광고는 모바일 광고 인벤토리 증가와 상품성 개선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2% 증가, 전분기 대비로는 8.3% 감소한 1527억원을 기록했다. ▲비즈니스플랫폼은 전년 동기 대비 17.3%, 전 분기 대비 0.5% 증가한 7193억원으로 집계됐다. 네이버 쇼핑 등 커머스와 AI 기술을 활용한 검색 고도화가 실적을 견인했다.

▲IT플랫폼은 116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2%, 전 분기 대비로는 9.9% 성장했다. 네이버페이 결제액 증가에 힘입은 결과다. ▲콘텐츠서비스는 54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4.1%, 전 분기 대비 8.7% 늘었다. 웹툰의 가파른 성장이 주효했다. ▲라인 및 기타플랫폼은 전년동기 대비 18.7%, 전분기 대비 5.1% 증가한 6220억원을 기록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가 투자한 AI 기술은 광고 최적화, 상품 및 콘텐츠 추천, 사업자 및 창작자 지원 등 네이버 사업에서 전방위적으로 활용되며 실질적인 성과와 서비스 경쟁력으로도 발현되고 있다”라며 “이번 데뷰(DEVIEW) 2019에서 선언한 ‘글로벌 AI 연구 벨트’ 구축 등을 통해 앞으로도 AI와 로봇에 지속적으로 투자하며 미래 기술의 융합을 통해 차별화된 가치를 만들기 위해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