벅시(BUXI), 카리스국보 타고 물류사업 진출

카리스국보가 벅시 지분 37.55%를 인수했다.

가 +
가 -

모빌리티 스타트업 벅시(BUXI)가 물류 부문에 진출한다.

벅시는 10월31일 종합물류기업 카리스국보가 37.55%의 지분인수를 통해 경영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카리스국보는 향후 벅시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 모빌리티 및 물류 부문 사업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벅시는 2016년 4월 기사 포함 11-15인승 렌터카 승합차 호출 서비스를 국내에서 처음 선보인 스타트업이다. 현재 인천·김포·김해·청주공항 등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인수로 벅시는 지난 4년 간 진행한 모빌리티 사업을 고도화하고, 카리스국보는 컨테이너 및 철도 기반 물류 사업을 첨단화할 예정이다. 벅시 측은 카리스국보가 66년 동안 쌓은 종합물류사업의 노하우와 벅시의 모빌리티 기술을 접목시키면 물류 혁신을 일으킬 수 있을 거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물류 시스템 첨단화 이루겠다”

정부는 내년 1월부터 컨테이너 트럭과 시멘트 트럭을 대상으로 안전운임제(표준운임제) 시범 도입에 나선다. 안전운임제는 화물차의 운행거리와 톤당 운임비용을 산정해 택시미터기 요금처럼 거리와 중량에 따라 운송비용을 산정하는 제도다.

벅시와 카리스국보는 안전운임제가 시작되면 컨테이너 물류업체의 경쟁력이 물류 시스템 구축 수준에 좌우될 거라 보고, 벅시가 개발해 온 시스템을 활용해 기존 물류시스템을 첨단화하는 데 집중하기로 했다. 협업을 통해 실시간 교통정보 및 차량위치 추적을 통한 배차 및 최적 경로를 찾아내는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차량별 적재율, 배송 영역, 배송지 위치에 따른 최적 배차 시스템과 화주 및 화차를 실시간으로 연결하고 배차를 배정하는 실시간 예약 배차 시스템을 국보 물류시스템에 도입하는 프로젝트도 시작하기로 했다.

양사는 벅시의 기술력과 카리스국보의 자금력으로 이 같은 플랫폼에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반의 기술 고도화를 추진, 통합이동서비스(MaaS) 플랫폼 시장을 함께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