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세대재단,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 ‘체인지온’ 26일 개최

다양성을 안고, 두려움을 딛고, 익숙한 질서를 넘어’ 주제로 강원도 춘천에서 개최

가 +
가 -

다음세대재단이 11월26일 강원대학교 춘천캠퍼스 실사구시관에서 ‘다양성을 안고, 두려움을 딛고, 익숙한 질서를 넘어’를 주제로 ‘2019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 ChangeON(이하 체인지온)’을 개최한다.

체인지온은 공익적 활동을 하는 비영리 단체들이 미디어를 활용하여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고, 사회 변화의 원동력을 확보하는데 필요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생각과 정보를 나누기 위한 컨퍼런스다. 다음세대재단이 2008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 12회째를 준비하고 있다. 미디어에 관심 있는 비영리단체 관계자, 사회공헌 담당자, 학생 등이 참여한다.

이번 체인지온은 총 3개의 세션을 통해 비영리 조직이 혁신의 주체가 되기 위한 조건으로 ‘다양한 가치의 수용’, ‘기술에 대한 이해’, ‘새로운 시도’를 이야기한다.

첫번째 세션에서는 장대익 서울대 교수(자유전공학부)와 ‘타락한 저항’ 이라영 작가가 연사로 나선다. 진화학자와 예술사회학자의 시각으로 가치의 다양성이 중요한 이유, 일상의 반지성주의와 혐오에 대해 각각 발표한다. 두번째 세션에서는 김승일 모두의연구소 소장과 민경배 경희사이버대 교수(문화커뮤니케이션학부)가 기술이 가져올 사회 변화와 이에 대한 비영리의 역할을 이야기한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새로운 방식으로 사회문제에 접근하고 있는 사례를 나눈다. 서승희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부대표는 페미니즘 리부트 세대 활동가이자 빠르게 성장하는 비영리조직 리더로서의 고민을 이야기한다. 평화교육운동 단체 피스모모의 문아영 대표는 비영리 활동의 성과를 수익과 자본이 아닌 무엇으로 환산할 수 있을지 오랜 경험을 통해 풀어내고자 한다. ‘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 ‘대리사회’ 작가로 유명한 김민섭 도서출판 정미소 대표는 연대가 아닌 연결을 통해 이룬 사회적 성과들에 대해 발표한다.

다음세대재단 방대욱 대표이사는 “올해 체인지온 컨퍼런스는 비영리가 건강한 생태계를 형성하고 혁신의 주체로 나아가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고민해보는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2019년 체인지온 컨퍼런스는 오는 19일까지 홈페이지(changeon.org)에서 참가 신청할 수 있다. 다음세대재단이 주최·주관하며, 카카오임팩트·행정안전부·강원도·강원대학교·네이버·LG전자가 후원한다. 지역파트너로는 강원도사회복지사협회·강원도사회복지협의회·강원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강원시청자미디어센터·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원주영상미디어센터 모두·춘천사회적경제네트워크가 함께 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