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50주년 삼성전자 ‘미래를 위해 혁신하며, 함께 나누자’

가 +
가 -

“지금까지 50년은 여러분 모두의 헌신과 노력으로 가능했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전자 창립 50주년 기념 영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지난 50년 동안 땀 흘려 헌신한 임직원들의 노력을 격려하고, 다가올 50년은 우리의 기술로 더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를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는 100년 기업이 되자고 강조했다.

| 창립 50주년을 맞아 11월1일 경영진과 임직원들은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 모여 초일류 100년 기업의 역사를 쓰자 다짐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삼성전자가 11월1일 창립 50주년을 맞았다. 이날 김기남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400여명이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 모여 창립 50주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경영진과 임직원들은 지난 반세기 동안 삼성전자가 이룩한 성과를 기념하고, 초일류100년 기업의 역사를 쓰기 위해 힘차게 나아가자고 다짐했다.

김기남 부회장은 ‘초일류 100년 기업’이 되기 위한 ▲끊임없는 학습과 과감한 도전, 혁신으로 초일류 기술 중심 문화를 계승, 발전시키고 ▲철저히 고객을 지향하는 기업으로 변화하고 ▲이해관계자와 소통하며 적극적인 사회공헌 활동 등의 세 가지 실천사항을 임직원들에게 제안했다.

삼성전자는 창립 50주년 일환으로 임직원 봉사활동을 지난달 14일부터 오는 16일까지 한 달 동안 전국 사업장에서 진행한다. 봉사활동에는 548개의 임직원 봉사팀을 포함해 전국 7만여명의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우선 청소년들에게 진로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는 ‘드림락(樂)서’ 행사를 지난달 18일과 29일 천안과 경주에서 열렸다. 지역 중고등학생 4천여명이 참석했고, 임직원 50여명이 멘토로 참여했다. 기흥·화성·평택사업장에서는 지난달 15일 임직원과 협력사 직원 4만8300여명이 참가한 ‘사랑의 달리기’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 모아진 기부금 3억원은 지역 사회에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전달될 예정이다. 지난달 19일 구미에서는 임직원과 시민들이 함께 걸으며 기부금을 마련하는 ‘삼성 나눔 워킹 페스티벌’이 열렸다. 기부금 1억원은 청소년 교육에 쓰일 예정이다. 이 행사는 오는 9일 용인과 16일 화성에서도 열린다.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의 새로운 사회공헌 비전인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을 다 함께 실천해 가자”라고 당부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