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모바일 보안 솔루션 ‘앱가드’ 판올림

가 +
가 -

NHN이 모바일 앱 보안 솔루션 ‘TOAST AppGuard(토스트 앱가드)’를 개선해 출시한다.

토스트 앱가드는 NHN 내부의 보안 인력이 보유한 기술 노하우가 집약된 서비스로, 소스코드 보호 기능, 메모리 조작 및 후킹 차단, 해킹툴 차단, 안티-디버깅, 앱 위·변조 방지 기능 등 모바일 앱에 필요한 모든 보안 기능을 통합 제공한다.

이번에 판올림 하면서 코드 조작을 원천적으로 방어할 수 있는 가상화 컴파일러 기술이 국내 최초로 적용했다. 코드 노출과 수정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었던 코드 난독화, 암호화 등과 같은 보호 기법의 단점을 보완한 것이 특징이다.

김성준 NHN 응용보안팀장은 “변조, 치팅, 해킹을 경험했던 앱에 토스트 앱가드 적용 이후 해킹 관련 CS 문의가 현저히 줄어드는 것을 다양한 사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NHN 토스트는 갈수록 고도화되는 모바일 앱 공격에 대한 방어 기술을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하며, 안전한 모바일 서비스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토스트 앱가드는 불법 매크로 사용자를 효과적으로 탐지할 수 있는 신규 기능도 추가 제공한다. 매크로 탐지 기능은 터치 이벤트를 자동으로 감지해 해당 좌표값 전체를 토스트 클라우드 내의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에 저장하고, 자체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통해 매크로와 정상 사용자의 패턴을 학습 후 자동으로 매크로 여부를 판단한다. 모바일 게임인 ‘피쉬아일랜드2’와 ‘크루쉐이더퀘스트’에 적용돼 일 평균 매크로 사용자 800명을 자동으로 탐지하는 등 그 효과가 입증되었으며, 관련 기술은 지난 8월 특허 출원이 완료됐다.

그 외에도 금융, 게임, 쇼핑 등 서비스별로 필요로 하는 보안 기능을 선택 활용할 수 있도록 3단계 보안 레벨로 나눠 서비스한다. 상위 레벨로 갈수록 고성능의 다각적인 기능이 추가 포함되며, MAU(월 이용자 수)에 따라 차등된 과금 체계를 적용하고 있다. 특히 MAU 1만5천 이하의 앱은 무료 제공함과 동시에, 레벨마다 최대 이용 요금 제한을 설정해 사용자의 비용 효율성을 높였다.

네티즌의견(총 0개)